ETC2009. 5. 28. 15:28
고품격 도시로 시민행복 업그레이드
서울시 디자인청책 내용

민선 4기 서울시가 이전과 차별화되는 부분 중 하나가 디자인 정책 분야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취임 후 부시장급 디자인서울총괄본부장직을 신설해 서울시의 디자인 정책을 강화하는 데 큰 비중을 뒀다.

오 시장이 디자인 정책 입안 과정에서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인물은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의 수석대변인이자 베스트셀러 ‘새로운 미래가 온다’의 저자 대니얼 핑크. 대니얼 핑크는 자신의 책에서 미래 사회에 가장 중요한 인간의 능력 요소로 ‘디자인(Design)’과 ‘조화(Symphony)’를 들었다.

오 시장이 추진하는 디자인서울 정책의 4대 기본 전략은 ▷비우는 디자인서울(잘 읽히는 서울) ▷통합하는 디자인서울(효율적인 서울) ▷더불어 하는 디자인서울(행복한 서울) ▷지속 가능한 디자인서울(건강한 서울)이다.

이런 큰 틀의 전략 아래에 서울시 디자인 관련 주요 업무가 뿌리를 내리고 있다.

올해 주요 사업으로는 가장 먼저 디자인서울 가시화 작업을 꼽을 수 있다. 디자인서울거리 조성, 서울시 상징인 ‘해치’를 이용한 문화상품 개발, 서울색 활용 활성화, 서울서체 보급 확대, 2009 공공시설물 표준디자인 개발 및 개선 등이다.

두번째 주요 사업은 디자인서울을 통한 경제난 극복 작업이다. 서울시는 서울 우수 공공디자인 인증제, 서울시 야간 경관 업그레이드 등을 도입하고 ‘100% 디자인서울’을 유치할 계획이다. ‘100% 디자인’은 지난 1995년 런던에서 시작해 매년 개최되는 세계 유명 디자인 행사다.

세 번째는 시민생활에 다가가는 디자인서울 작업이다. 경관 시범 사업, 2009 공공시설물 공모전, 통합형 신호등 확대 적용 사업 등이 여기에 속한다.

이 밖에 ‘WDC 서울 2010’, ‘서울 디자인올림픽 2009’의 성공적 추진도 올해의 주요 사업이다. WDC서울2010 전야제 및 시민축제는 올해 연말~내년 초, 개막행사는 내년 3월 열린다. 내년 10월께는 서울디자인올림픽이 개최된다.

시는 WDC가 시작되기 전에 서울디자인자산, 월드디자인리포트, 월드디자인마켓, 동대문디자인플라자&파크 등을 완공해 서울 디자인 기반 구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 및 해외를 대상으로 홍보활동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수한 기자(soohan@heraldm.com)

 

 

 

자료제공: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