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화그림송학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28 [동양화그림송학도] 고결함과 장수의 상징. 송학도
주제별 그림들2010. 7. 28. 17:59

  

松鶴圖 

 

(송학도) 

 

송학도는 말그대로 소나무와 학을 함께그린 그림을 말한답니다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옛부터 학(두루미)는 우리나라에서 길한 새로 많은 그림이나 건물에 등장하였지요 

이러한 학은 장수와 청렴, 고결함을 상징한다고 해요. 그래서 그런지 

장수를 상징하는 십장생에도 당당히 포함되어 있답니다 

 

*십장생 해, 구름, 산, 바위, 물, 학, 사슴, 거북, 소나무, 불로초 

 

특히나 푸른 소나무에 붉은 해 그리고 학의 조합은 

새해의 연하장에서 심심치 않게 볼수 있는데요 , 아마도 모두들 새해를 맞이해 

건강하고 청렴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자함이 아니었을까요? 

 

- 동양화그림 송학도 "고결함과 장수의 상징. 송학도" -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노하 선승복 화백님의 송학도 작품이예요 

해를 등지고 날개를 활짝편 학의 모습이 활기차게 느껴져요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남중 이상철 화백님은 길조인 학을 8마리나 화폭에 담으셨어요 

신선이 사는 무릉도원같은 분위기가 느껴져요~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운봉 정창섭 화백님의 송학도 작품들이예요~ 

세 작품 모두 두마리의 학이 등장하는데 부부인걸까요? 

학은 처음 부부의 연을 맺은후부터 둘중 한쪽이 죽을때 까지 계속 부부의 연을 

맺어간다고 해요.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매당 정인섭 화백님 '학무리' 

송학도 작품은 아니지만 색다른 학의 모습들이어서 올려요 ㅎ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청초 이광섭 화백님 '두루미 한쌍' 

 

우리가 보통 학이라고 부르는 이 새는 두루미라고 칭하기도 해요 

이러한 두루미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보통 연하장에서 많이보는 하얀 몸통에 정수리에 붉은점이있는 두루미를 

단정학이라 하고 몸통이 회색빛을 띄는 두루미를 재두루미, 그리고 재두루미와 비슷하지만 

전체적으로 더 짙은 흑색을 띤것을 흑두루미라고 칭한답니다. 

위의 이광섭 화백님의 두루미들은 흑두루미인것 같아요~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매당 정인섭 화백님의 '학마을' 

이런곳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운제 장동석 화백님의 두루미그림 이예요 

 


동양화 동양화그림 동양화판매 화조도 동양화액자 목단화 동양화매매 동양화 사군자 동양화표구 송학도 동양화싸이트 송학도그림 동양화그림송학도  

 

오당 김정열 화백님의 '산세와 두루미'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