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2009. 9. 14. 16:05

후기인상파의 대표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명화그림 소개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노란 집
고흐, 후기인상파, 1888, 반 고흐 미술관 소장

화가들의 공동체를 꿈꾸며 프랑스 남부의 아를로 내려간 빈센트 반
고흐가 세들어 살았던 라마르탱 광장의 노란 집을 그린 작품이다. '해
바라기' 등 걸작들을 쏟아내며 색체 예술을 활짝 꽃 피운 장소인 동시
에 고갱과의 불화로 자신의 귀를 자르며 정신 발작의 멍에를 짊어지게
된 곳이기도 하다. 그 자체로 명장한 보색대비를 보여주는 코발트색
하늘과 태양아래 빛나는 노란집이 반 고흐가 왜 파리를 떠나 이곳으로
왔는지를 짐작케 한다.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아를의 고흐의 방
고흐, 후기인상파, 1889, 오르세 미술관 소장


이 작품은 '고흐의 방' 시리즈 마지막 세번째 완성작 이다. 1889년
9월 생레미에서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고흐의 방 첫번째 완성작은
1888년 10월 중순, 고흐가 고갱이 오기를 애타게 기다리던 시기에
아를에서 그린 것이다. 이 들의 만남은 비극적으로 끝나고 얼마 후
고흐는 요양원 생활을 하게 된다. 모든 물건이 두개씩 있는 고흐의
방에서 고갱의 빈자리와,고흐의 외로움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열네송이 해바라기
고흐, 후기인상파, 1888, 런던 내셔널 갤러리 소장

1888년 여름 남프랑스 아를에서 몇 점의 해바라기 그림을 그렸는데,
해바라기 그림 가운데 가장 우수한 그림으로 평가되는 이 작품은 해
바라기의 형상이나 색채, 그리고 해를 향한 성질은 반 고흐의 내면적
원형이라 할 수 있고, 또한 자신의 상징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는 자
신의 강렬한 생명력을 해바라기를 통해 본 것이다.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열네송이 해바라기
고흐, 후기인상파, 1888, 런던 내셔널 갤러리 소장


해바라기의 형상이나 색채, 그리고 해를 향한 성질은 반 고흐의
내면적 원형이라 할 수 있고, 또한 자신의 상징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는 자신의 강렬한 생명력을 해바라기를 통해 본 것이다. 1886년
부터 그리기 시작한 해바라기는 처음에는 두 송이로 시작했다가 파
리에 머물던 시기인 1887년에는 네 송이로 수가 늘어난다. 흥미로운
것은 파리 시기에 그려진 해바라기들이 꽃병에 꽂혀 있는 것이 아니
라, 모두 잘려진 채 바닥에 놓여 있다는 점이다. 바닥에 흩어져 있는
해바라기들의 모습은 절규하는 반 고흐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별이 빛나는 밤에
고흐, 후기인상파, 1889, 뉴욕 근대미술관  소장

이 작품은 그 삶의 마지막 1년, 생레미 정신병원에서 그린 작품입
니다. 강렬한 색채의검정. 노란색의 별의 소용돌이는 구심적인 운동
에너지를 표현하는 듯 보이는데 이는 작품이 그가 살아있을 적에는
그의 진가를 누구도 인정하여주지 않아 비참한 생에 시달리는 듯한
내면중심의 몽환적인 화법으로 나타내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밤의 카페테라스
고흐, 후기인상파, 1888, 오텔로 크뢸러 뮐러 미술관 소장

고흐는 인상주의에서 보고 배운 것 이상을 표현하기위해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기 시작한다. 이시기의 고흐의 색채가 다소 밝아
진 듯하다.고흐는 사흘 밤, 잠도 자지않고 카페의 밤을 담았다.
"나는 간혼 낮 보다는 밤이 더 생동감이 있어 ,색채가 넘치고 있는
것처럼 생각한다" 카페가 본격적으로 묘사되며 회화의 주제로 자리
잡은것은 인상주의시기에 들어와서다. 반 고흐의 밤의 풍경에 대한
열정은 타는 듯한 정신의 낮을 향했던 반 고흐의 눈이, 마음속의 보
다 어두운 부분, 정신의 그늘진 부분을 향하게 된 것이다.




                                                           이미지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에
고흐, 후기인상파, 1888, 오델로크륄러 미술관 소장

고흐가 촛불을 자기 모자 위에 붙여 세운 후 론강의 별밤 이라는
걸작을 완성한다. 파리 생활을 마치고 '아를르'에 도착한 후, 프랑스
아를르 지방의 별이 가장 아름답다고 전해지는 9월에 론강의 별밤이
탄생 한 것이다. 작품의 두 연인은 반짝이는 별들이 가득한 강가에 서
있고 강물에 비친 불빛의 그림자들은 작품을 더 황홀하게 느껴지게
한다. 고흐에게 있어 찬란한별은 동경의 대상, 꿈의 나라였을 것이다.


Vincent Van Gogh 1853 - 1890

네델란드 프로트 준데르트 출생
렘브란트 이후 가장 위대한 네덜란드 화가로 널리 인정받고 있으며, 현대 미술사의 표현주의 흐름에 강한 영향을 미쳤다. 불과 10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제작된 그의 작품들은 강렬한 색채, 거친 붓놀림 뚜렷한 윤곽을 지닌 형태를 통하여 그를 자살까지 몰고간 정신병의 고통을 인상 깊게 전달 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감자 먹는 사람들>(1885), <아를의 도개교>(1888),<해바라기>(1888), <별이 빛난는 밤>(1889) 등이 있다. - 네이버

                                                           출처 -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09. 8. 26. 16:54
이 그림에는 어떤 액자가 어울릴까? - 그림액자 고르는 법
이 그림에는 어떤 액자가 어울릴까? - 그림액자 고르는 법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명화그림액자를 고르는 법과 유화그림액자를 고르는 법을 소개하겠습니다.
제가 드리는 말씀은 100% 신용하실 필요는 없지만 귀 담아 들으시면 많은 득을 보실 것을 믿습니다.

국내 아트샵들은 모두 각각의 액자공장이나 유통망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두 아트샵이 같은 액자공장을 이용하는 경우는 거의 드문 경우로 이말은 곧 같은 액자를 취급하지 않는 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림액자를 주문하기에 앞서 액자의 종류와 퀄리티를 확인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위 사진은 이안아트(www.iaanart.com)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반명화 그림액자입니다.

대체적으로 명화그림액자는 엔틱한 분위기의 액자가 잘 어울립니다. 밤색계열이나 금색계열의 액자를 많이 선호하는 편이며
특히 조각이 들어간 조각액자가 많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위와 같이 클림트의 <키스> 작품은 밝고 화사한 느낌의 금색액자와 잘 어울립니다. 이안아트에서 제작한 조각액자로
클림트 명화그림 뿐만 아니라 모네나 고흐와 같은 인상파 화가 명화그림에도 많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명화그림액자는 일반 그림액자와는 달리 유리를 넣지 않는데 이것은 명화그림에 표현된 질감과 유화물감이 잘 드러나도록
작업하기 때문입니다. 모 아트샵에서는 천에 프린팅된 상품을 판매하고 있지만 이안아트에서는 명화그림의 질감처리와
붓터치, 유화물감을 직접 발라 그 느낌을 살리고 있답니다.



고흐의 <열네송이 해바라기> 명화그림을 슈페리얼액자에 전시하고 있습니다. 슈페리얼명화는 일반명화보다 한단계 높은
명화복제그림으로 100% 유화작업으로 질감처리가 보다 뛰어나며, 유화 특유의 느낌을 살리고 있습니다.

위와 같이 고흐의 명화그림에는 조각있는 금색액자가 잘 어울리고 있습니다. 나무에 조각을 새겨 만든 원목액자입니다.



꼭 금색 조각액자만 선호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림에 따라 분위기에 따라 은색이나 밤색, 흰색이나 검정색 그림액자도 많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위와 같이 푸른계열이나 추상적인 그림에는 은색조각액자나 심플한 은색액자도 잘 어울립니다.

그림액자의 선택에 따라 그림의 분위기가 확 달라지는 것은 사람과 옷의 관계와 같답니다.




아니면 위와 같이 원목 그대로의 액자는 어떨까요? 나무의 테와 결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보다 고급스럽고 가공되지 않은
자연스러움이 돋보입니다. 보통 풍경화 그림이나 흰색, 검정색이 주를 이루는 그림을 전시할 때 많이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이제 유화그림에 어울리는 액자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유화그림에는 풍경화그림, 정물화그림, 추상화그림, 인물화그림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분류에 따라, 크기에 따라, 분위기에 따라 그림액자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실제 이안아트 갤러리의 전경사진으로 정물화그림액자가 전시되어 있는데요.
왼쪽은 심플한 은색액자로 산뜻하고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반면, 오른쪽에 있는 그림액자는 조각이 들어간
엔틱한 금색액자로 중후한 느낌과 무게감이 느껴집니다.


아래 그림과 함께 비교해가며 보시면 좋겠습니다. 위 사진의 그림액자는 유리가 끼워진 반면 아래 사진의 그림액자는
유리도 없을 뿐만 아니라 여백부분도 없습니다. (여기서 여백이란 매트라고도 불리며 그림과 액자사이의 넓은 테를 말함)


유리를 넣었을 때의 장점은 그림을 보호할 수 있어 오래 소장하기에 용이하며, 손때가 타지도 않아 청소관리가
편합니다. 그러나 단점으로는 그림 본연의 질감을 느끼기 어려우며 빛이 강할 경우 빛이 반사되어 그림을 감상하는데
불편함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위의 전시방식은 프레임리스(Frameless)로 액자없이 그림에 틀을 씌워 그대로 전시하는 방식입니다.
보통 미술관이나 갤러리에서 많이 쓰이는 것으로 최근에는 가정이나 회사에서도 이렇게 전시를 많이 합니다.
장점은 그림을 감상하는데 최상의 조건이 갖춰지며, 깔끔하고 현대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단점으로는 관리가 가장 어려운 전시방법으로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