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2009. 6. 8. 16:59

사진작가 김아타 한국인 두번째 특별전
종이 1만장 날리는 깜짝 퍼포먼스…"모든 욕망 버리는 예술을 꿈꾸죠

◆ 제53회 베니스비엔날레 개막 ◆

 

 

사진 작가 김아타 씨가 베니스 비엔날레 전시회장에서 종이 1만장을 공중에 날리는 퍼포먼스를 벌여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제53회 이탈리아 베네치아 비엔날레 전시회장.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갑자기 붉은색 천을 두른 리프트가 천천히 하늘로 올라갔다. 한국 동요 `고향의 봄`과 아리랑 등도 울려 퍼졌다. 검은 옷을 입고 검은 안경을 쓴 채 리프트에 탄 남자가 손을 번쩍 들고는 종이 1만장을 허공에 날렸다. 바람에 어지럽게 흩날리던 종이는 잔디밭 이곳저곳에 내려앉았다. 관람객 100여 명이 발걸음을 멈추고 이 독특한 퍼포먼스를 즐겼다.

검은 옷의 남자는 사진작가 김아타 씨(53). 그가 허공에 뿌린 종이는 지난해 로마를 찍었던 사진을 가로 7인치(12.7㎝), 세로 5인치(17.7㎝) 넓이 한지에 인쇄한 것이다.

2007년 이우환 이후 두 번째로 베네치아 비엔날레 특별전에 초대된 한국 작가인 그는 이날 퍼포먼스에 대해 "모든 욕망을 버리는 행위였다"고 철학자처럼 말했다.

5일부터 시작된 이번 전시는 2006년 뉴욕 ICP(세계사진센터) 초대전 이후 글로벌 작가로 떠오른 그의 유럽 공략 의미를 지닌다. 전시작은 `인달라(Indalla)` 시리즈. 사진 배경은 뉴욕 워싱턴 도쿄 베를린 모스크바 등 전 세계 주요 도시다. 도시마다 사진 1만컷을 찍은 다음 1만장의 사진을 하나로 합친 사진은 회색빛을 띠고 있다.

얼음으로 조각한 마오쩌둥과 부다의 상이 서서히 녹아가는 과정을 촬영한 `얼음의 독백 시리즈`도 볼 만하다.

`아이스` 시리즈도 주목받는 작품이다. 얼음 조각으로 만든 파르테논 신전이 녹아내리는 과정을 사진과 영상으로 담았다. 파르테논 신전은 실물의 10분의 1 크기다. 파르테논의 소멸은 유럽 문명 몰락과 동양문명의 부흥을 알리는 상징이라는 게 작가의 설명이다.

 

 

그는 "베네치아 비엔날레 특별전은 세계로 뻗어나가기 위한 출발"이라며 "안드로메다를 향한 나의 여정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저녁 열린 그의 전시회 기념 만찬에는 홍라영 삼성미술관 리움 총괄부관장,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등이 참석했다.

영화배우 김혜수 씨도 5일 열린 김아타 전시 오픈행사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김씨는 "2년 전 잡지에서 김아타의 `인간문화재` 시리즈를 본 후 팬이 됐다"며 "김아타의 오프닝에 참석하기 위해 베네치아에 왔다"고 말했다.

비엔날레 방문을 위해 드라마 스케줄을 취소한 그는 "그림을 매우 좋아한다"며 "미술을 전공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나만의 방법을 찾아 늘 새로운 기법으로 작업한다"고 덧붙였다.

김아타 특별전 기획은 독립 큐레이터 이지윤 씨와 경남도립미술관 수석 큐레이터 이성석 씨가 맡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학고재갤러리가 후원한다. 전시는 11월 22일까지.

[베니스 = 정승환 기자]

 

자료제공: 이안아트(http://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09. 5. 26. 16:04
문화계, 盧 전대통령 추모
 
 
 
각종 행사 잇달아 취소하거나 연기

김소연기자 jollylife@hk.co.kr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문화계가 예정된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며 애도의 뜻을 표시하고 있다.

국립중앙극장은 28~30일 공연하려던 국립무용단의 '코리아 판타지'와 '토요문화광장-퍼니밴드'를 취소하고,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사랑방음악회'는 8월로 연기했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26, 27일 하려던 '창신제' 음악회를 6월 14일로 연기했다. 서울 경희궁에서 28일까지 공연될 예정이던 '2009 고궁 뮤지컬 대장금-시즌2'도 전 일정을 취소하고 노 전 대통령 영결식 후인 30, 31일 추가 공연하기로 했다.

서울시향은 27일 예술의전당 정기연주회에서 본 연주에 앞서 라벨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를 노 전 대통령을 위한 추모곡으로 연주하기로 했다.

 
서울 충무아트홀은 28일 예정이던 가수 하춘화씨의 '효 콘서트'를 6월로 연기했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예총)는 29~31일 울산에서 열려던 전국대표자대회를 연기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일본 도쿄에 마련한 코리아센터 개원식은 26일에서 6월 18일로 연기됐다.

 

 

 

자료제공: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09. 5. 21. 15:42
 

'기무사 터 미술관’ 지지부진… 왜?


문화부, 국군서울병원 이전요구에


경호처 “응급상황 대비해야” 거부


서울 종로구 소격동 옛 국군기무사령부 용지에 ‘현대미술관 서울관’을 짓기로 한 정부의 계획이 대통령 경호처의 반대에 부닥쳐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미술관이 들어설 옛 기무사 용지는 2만7402m²로 이곳엔 경성의학전문학교 외래진찰소로 쓰인 지상 3층, 지하 1층의 본관 건물과 강당 등 건물 10채와 테니스장이 있다. 지난해 11월 기무사가 경기 과천으로 이사해 현재는 건물 10채 가운데 8채가 비어 있으나 국군서울지구병원이 여전히 2채를 사용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병원까지 모두 미술관으로 사용하기 위해 경호처에 병원 이전을 요구하고 있지만 경호처는 응급상황 등의 이유를 들어 반대하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20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경호처는 ‘국군서울지구병원이 청와대와 거리가 가까워 대통령과 그 가족들의 응급상황에 대처하기 용이하다’며 이전에 반대하고 있다”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가 총에 맞아 실려 갔던 역사적 장소라는 점에서도 병원을 유지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화부 관계자는 “평소 국군서울지구병원은 청와대 직원들만 사용하고 있을 뿐”이라며 “서울대병원 등 큰 민간 병원들이 가까이 있기 때문에 국군병원을 유지하지 않아도 되고 역사적 의미가 있는 장소는 미술관으로 활용하더라도 보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국가 얼굴 국가 상징거리 조성안’을 발표하면서 기무사 용지를 문화복합시설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올 1월 기무사 용지 강당에서 열린 문화예술인 신년 인사회에서 이 용지에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조성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병원도 함께 활용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화부는 201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경호처가 계속 반대할 경우 완공 시점은 다소 늦춰질 수도 있다.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자료제공: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