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2009. 11. 17. 11:37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는 1853년, 네덜란드 남쪽의 작은 마을 Groot Zundert 에서 태어났지요. 그리고는 평범한 유년 시절과 16세 때에 백부의 소개로 하아그에서 청년 시절은 화방 점원 등으로 전전긍긍하였지만 고흐의 격정적인 성격을 충족시켜 주지 못하자 목사가 되기로 결심을 하죠.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종교적 정열에 불타 단기 목사 양성소를 졸업하고 전도사가 되어, 한때 벨지움에서도 가장 비참하다는 탄광촌인 보리나쥬를 무대로 헌신적인 전도에 몰두하면서 미래의 자신을 준비하려 했지만 고흐 역시 실패하자 결국 France의 Arrele에 정착하면서부터 가난한 화가의 길에 들어서게 되는 것입니다.

기왕 화가가 되기로 작심한 고흐는 에텐의 부모 곁으로 돌아와 생활하던 중 사촌뻘 되는 Key Pos에게 구혼했다가 깊은 사랑의 상처를 입고 가출을 합니다. 그리고 헤이그에서 그림 공부를 하던 중 그 곳에서 우연히 밤거리의 창녀 크리스틴을 만나게 되는데, 훗날 “버림받은 인간에 대한 애절한 공감”을 표현한 누드 데생 <슬픔>은 그녀를 모델로 삼았던 것입니다.

1883년 말부터 파리로 떠나기까지 약 2년 동안 그는 무려 유화 2백 점, 데생 2백50점을 남기는 본격적이며 열띤 작품 제작에 몰두하고 이른바 ‘네덜란드 시대’의 대표작으로 알려져 있는 <감자를 먹는 사람들>은 이 시기에 그려진 고흐의 리얼리즘적 특징을 잘 보여준 것이기도 한 것이었죠. 이후 파리에서 화상으로서 자리를 잡은 동생의 도움으로 Coremong 화실에 출입하면서 고갱 등의 인상파 화가들과 친교를 맺으면서 이전의 어두운 화면이 갑자기 밝은 색채로 바뀌게 되고, 자신만의 독자적인 화풍을 확립해 <해변의 작은 배> <해바라기> <아를르의 카페> 등 대표작을 남기게됩니다.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해바라기, 명화그림, 고흐 해바라기, 고흐의 해바라기, 미술작품, 미술작품추천, 반고흐, 고흐명화그림, 고흐그림


<고흐 그림 더 보러 가기>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09. 5. 26. 15:50
‘쇠’와 함께한 40년…추상작가 엄태정 회고전
 한윤정기자 yjhan@kyunghyang.com 
 
 
한국추상조각 1세대의 대표적 작가인 엄태정씨(71·서울대 명예교수)가 지난 21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서울 신문로 성곡미술관에서 ‘쇠, 그 부름과 일’이란 주제로 개인전을 연다. 2005년 베를린 게오르그 콜베 미술관에서 초대전을 열었으나 국내에서는 12년 만의 전시다.
 

 

‘무제 9’(110×120×100㎝, 2008년작)


“쇠는 나에게 대단히 소중하고 아름다운 물성을 지닌 재질입니다. 내가 조각을 하고 살아가도록 만드는 존재, ‘경외스러운 내 집’같다고나 할까요.”

1967년 국전에서 ‘절규’란 작품으로 국무총리상을 받으면서 40년 넘는 세월을 조각가로 살아온 그는 이번 전시에서 초기작부터 근작까지 26점의 조각과 26점의 드로잉을 선보인다. 2000년대 이전까지는 구리와 쇠를 이용한 곡선조각이 많은 데 비해 2000년대 이후로는 비행기 동체로 쓰이는 고급 알루미늄인 두랄루민과 쇠를 결구(끼우기)의 방식으로 배합해 한층 정갈하고 선(禪)적인 느낌이 강해졌다.

“나이가 들면서 지식·감성·욕심 등 모든 것을 비우고 텅 빈 상태로 작업하고 싶었을 때 두랄루민을 만났다”고 한다. 차분하고 세련된 색상의 두랄루민이 순수한 면을 이루고 그것을 둘러싼 검정색의 쇠는 선과 운동감을 표현함으로써 조각의 시공간적 차원을 만들어낸다. 작가는 드로잉과 조각을 함께 해왔다. 특히 최근 작업은 펜으로 무수하게 많은 선을 그어 면을 만들어내거나 오방색과 금분을 사용해 광학적 아름다움을 나타내는 등 더욱 조밀해졌다. (02)737-7650

<한윤정기자 yjhan@kyunghyang.com>

 

 

 

자료제공;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