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를에 있는 반 고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2 고흐의 마지막 연정, 세계 최장수 노인이 된 고흐의 어린연인
주제별 그림들2010. 3. 12. 15:39
오늘 아침에 네이버를 보니, 옛날 신문에 실린 내용하나가 눈길을 끄네요. 
경향신문, 1991년 3월 11일자 신문에 실린 내용입니다. 
얼마전까지 세계 최고령이었던 프랑스의 잔 칼망 할머니 이야기네요. 
백스무살까지 사셔서... 저도 텔레비젼에서 두 어번 본 것 같습니다. 

할머니가  충격적인(?) 고흐와의 추억을 털어놓으셨다는 신문기사입니다. 
옛날 신문이라 세로줄입니다. 눈이 아프시겠지만 우리 한번 읽어볼까요? 


1991년 3월 11일 경향신문
  

제목이 참 클래식 하네요. "고흐의 마지막 연정, 아를의 13세 소녀" 입니다. 
아래나온 소제목으로 할머니와 고흐 사이 있었던 일을 어렴풋이 알 수 있습니다. 
턱수염 아저씨가 만나자  구애를 했다는 내용이네요. 

내용을 찬찬히 살펴보면 잔 칼망 할머니가 열 세살 때, 
고흐는 서른 다섯 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네요.  (고흐 도둑넘...ㅋㅋㅋ)
요즈음이 워낙 흉흉한 사건이 나도는 시절이기는 하지만... 
이상하게 1890년대 이야기라고 하니.. 웬지 모르게 로맨틱하게 들리기도 합니다. 
세기의 화가와 시골소녀와의  사랑이야기라... 






바로 이 할머니가 바로 잔 칼망 할머니입니다. 
자료를 찾아보니, 비록 1997년에 타계를 하시긴 했지만,
세계에서 가장 오래산 할머니랍니다.  
고흐의 절친한 친구인 폴 가셰가 살았던 프랑스 남부 아를에 살았다고 하네요.

아마도 고흐가 아를에 머무는 동안 잔 칼망할머니의 아버지가 하시는 
미술상에 자주 드나들었던 것 같네요. 
예전에 텔레비전에서 칼망할머니의 아버지가 아를에서 미술상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헤헤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고흐가 그린 폴 가셰의 초상화 입니다.
평소 고흐는 폴 가셰의 우울한 분위기를 좋아했다고 하네요.
폴가셰의 초상화는 두 점 정도가 전해지는데..
하나는 뉴욕에, 또 하나는 그 유명한 오르셰 박물관에 걸려 있다고 하네요. 

고흐는 가셰 박사의 집에 머물면서 폴 가셰 뿐 만 아니라,
그의 딸인 마르가르트의 그림도 그렸는데요. 
마르가르트 가셰에게 구애를 하면서.. 
폴 가셰박사와의 우정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피아노치는 마르가르트 가셰의 모습입니다. 
고흐 특유의 붓터치 때문에  마르가르트의 외모를 파악할 수는 없으나..
분명 영혼만은 아름다운 사람이었을거라 생각됩니다.
왜냐하면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화가에게는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사람만 보일테니까요.



마지막으로 고흐의 초상화도 함께 올려봅니다.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오늘 보신  고흐의 그림들을  가까이에 두고 싶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