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데오모딜리아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28 모딜리아니 목이 길어 슬퍼보이는 여인
주제별 그림들2009. 12. 28. 17:02

 

아메데오 모딜리아니(1884~1920)는 혼자 있는 인물과 누워 있는 나체 여인을 자주 그렸습니다. 모딜리아니는 화가들 중에서 최고의 미남이라는 찬사를 받을 정도로 잘생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는 몸이 약한 사람이었습니다. 모딜리아니는 병 때문에 학교를 그만 둔 후부터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모딜리아니는 우리에게 목이 길고 눈동자가 없는 초상화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사실 그가 진정으로 하고 싶었던 것은 조각이었습니다. 아프리카 조각에서 양감을 얻은 그는 길쭉하게 늘인 얼굴과 코가 인상적인 두상 조각을 많이 제작했습니다. 모딜리아니는 평생 단 한 번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누드화가 미풍양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전시회는 제대로 열리지도 못한 채 바로 문을 닫고 말았습니다. 이처럼 그의 작품은 제대로 평가 받지 못했지만 오늘날 그가 남긴 초상화들은 부드러운 선과 색, 단순하면서도 우아한 형태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1900년대 후반, 파리 미술의 선두 주자는 피카소였습니다. 그는 입체주의(큐비즘)로 이미 미술계의 스타였습니다 피카소는 아프리카 원시 부족의 조각에서 영감을 얻어 입체주의 화풍을 탄생시겼습니다. 모딜리아니 역시 피카소를 만나면서 아프리카 조각의 매력에 흠뻑 빠졌고 그 느낌을 자신의 작품에 옯겨 놓았습니다. 이 시기에 모딜리아니는 조각가의 립시츠와 브란쿠시와도 친분을 맺게 됩니다. 그는 특히 브란쿠시의 조각 작품에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브란쿠시는 얼굴과 코를 길죽하게 늘인 조각작품을 선보였습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조각은 이미 기다란 얼굴에 코까지 길죽하게 늘어뜨려 어딘가 이상해 보입니다. 게다가 코 바로 밑에 작은 입이 있습니다. 눈은 흔히 아몬드 모양 같다고 하는데 눈동자 없이 양 끝이 뾰족한 타원형입니다. 물론 모딜리아니가 눈으로 본 아프리카 조각과 브란쿠시의 작품을 그대로 옯겨 놓은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을 표현한 추상 작품입니다. 모딜리아니는 특히 조각을 우아하게 표현하는데 관심이 많았습니다 아프리카 조각에서 영향을 받았지만 자신만의 독특한 감각으로 선을 부드럽게 처리했습니다. 마치 불상을 보고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그 표현력이 대단합니다. 아울러 눈동자가 없는 눈은 그림자 때문에 감은 것처럼 보여, 마치 명상에 빠진 듯한 착각까지 불러 일으킵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가 외롭고 힘든 파리 생활에 지쳐갈 무렵 그는 데생을 공부하는 잔 에뷔테른을 만나게됩니다. 그녀는 모디리아니에게 많은 위안이 되었고 기꺼이 그의 동반자가 되었습니다. 잔은 죽어서도 그의 부인이 되어 주겠다고 할 정도로 모딜리아니에게 헌신적이었습니다. 모딜리아니가 병원으로 가던 중 세상을 떠나자 그녀는 건물 위에서 몸을 던져 사랑하는 남편의 뒤를 따랐습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노란색 스웨터를 입은 잔>
모딜리아니는 잔을 모델로 많은 그림을 그렸습니다. 이 그림 역시 그녀가 모델입니다. 배 앞에 가지런히 놓은 손과 두둑해 보이는 노란색 스웨터는 그녀가 임신 중임을 알려줍니다. 모딜리아니는 딸에게 부인의 이름과 똑같은 잔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습니다. 모딜리아니가 이 그림을 그릴 당시 그들은 가난과 집안의 반대 등 힘든 현실을 겪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노란색 스웨터를 입은 잔과 배 속의 아이를 그린 모딜리아니는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그의 그런 마음이 그림에도 잘 표현되어있습니다. 모딜리아니의 그림에는 간혹 풍경화가 있기는 하지만 인물화가 거의 대부분입니다. 조각 작품 역시 인물을 소재로 했습니다. 기다란 얼굴과 목, 눈동자가 없어 공허함을 느끼게 하는 눈이 그의 작품임을 말해줍니다. 그가 그린 눈은 눈동자가 없는 것이 아니라, 눈물로 가득 차 흐려 진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 눈동자안에서는 이탈리아에서 온 이방인이라는 외로움과 비통함까지도 느낄 수 있습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자화상>
이 작품은 모딜리아니가 죽기 며칠 전에 마지막으로 그린 그림이자 그의 작품 중 유일하게 자신의 얼굴을 그린 자화상입니다. 그는 나는 나를 향해 마주보고 있는 살아 있는 인간을 봐야만 일할 수 있다 라고 하며 자화상을 그리지 않았습니다. <자화상>은 모딜리아니의 귀족인 면모를 엿볼수 있는 작품입니다. 폐결핵이란 병으로 많이 마르고 파리한 얼굴이긴 하지만, 그림을 그리는 자세와 미소를 짓고 있는 그의 표정은 편안하고 부드러워 보입니다. 한편으로 이 그림에는 모딜리아니 내면에 담긴 고통과 근심 또한 잘 드러나 있으며 길게 그린 얼굴은 병약한 그를 잘 표현해주고 있습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의 화풍은 갈수록 얼굴과 목, 몸의 형태가 길어지는 것 말고는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36살이라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고 그 어떤 사조나 화풍에도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뚜렷한 주관으로 그림을 그렸기 때문입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한편, 모딜리아니는 초기에 얼굴 형태를 조금 둥글게 그렸습니다. 이 시기에는 눈을 가운데로 모아 그렸고 눈동자를 표현한 그림들도 간혹 보입니다. 그러다가 <커다란 모자를 쓴 잔 에뷔테른>처럼 눈동자가 없는 모습의 초상화를 그리 시작했습니다. 눈동자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모딜리아니 그림을 보면서 새삼 느끼게 됩니다. 시선이나 표정을 알 수 없어 그의 작품을 사람들은 종종 곤란함을 느끼기도 합니다.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모딜리아니, 명화, 명화그림, 그림, 아메데오모딜리아니, 그림감상, 작품감상, 미술, 미술작품, 예술








<다른 그림 더 보러 가기>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