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포스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03 좋은 명화그림 사는 법은? - 명화그림파는곳
ETC2009. 9. 3. 18:21

좋은 명화그림 사는 법은? - 명화그림파는곳


오늘은 좋은 명화그림 사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명화그림파는곳인 이안아트(www.iaanart.com)임을 말씀드리고 시작하겠습니다.

좋은 명화그림은 어떤 것일까요? 일단 퀄리티와 제작방식을 알아야합니다.
일부 명화그림파는곳은 아트포스터에 액자를 끼워 파는 경우도 있으며, 캔버스천에 인쇄만 해서
명화복제라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일단 손으로 직접 그림을 만져보고 질감처리가 나타나 있는지..눈으로 느끼는 것이 아닌 손으로
질감이 느껴지는 지를 봐야합니다. 못 만지게 하면 사지 마시고~

 

▲ 판매되고 있는 명화그림액자 샘플사진



명화그림의 퀄리티는 일단 질감처리와 유화물감으로 리터칭이 들어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첫째이며, 두번째로는 어떤 서비스가 제공되는지를 알아야합니다. 내 돈주고 구매하는 그림인데
그런건 따져봐야겠죠? 이안아트에서 판매하는 명화그림액자는 작가명이 표기된 금색 네임텍이
같이 전시되네요. 갤러리나 미술관에서 볼 수 있는 그런 느낌을 충분히 느낄 수 있겠습니다.


▲ 소품용 액자A


▲ 소품용 액자B

위에서 보여드린 액자는 현재 아트샵에서 판매하고 있는 소품용 액자로 폭 3~5cm로 유화소품액자나
명화소품에 사용되는 저가형 액자입니다.(중국산은 아니고 국산 소품용입니다.)

이 같은 액자는 고객의 주문제작이나 디자인용으로 쓰이는 경우는 있지만 일반명화를 판매하면서
소품용액자를 명화액자인것처럼 판매를 하는 아트샵이라면 한번쯤 의심해 보는게 좋겠죠?

소품용 액자B 같은 경우는  얼핏보면 명화액자로는 분위기나 색상이 어울리는 면이 있어 일반고객들은
별 의심없이 구매하고 후회를 하십니다^^


 ▲ 밀레 <만종>명화액자 - 이안아트(www.iaanart.com)

일반적인 명화그림액자는 8~10cm정도의 나무결이 느껴지거나 뚜렷한 장식이 되어 있는 고급액자로
그림과 액자사이에 여백(매트)는 옵션사항이 됩니다. 여백이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는 각각 구매자의
취향과 분위기에 따라 결정할 사항입니다. 명화그림액자에는 기본적으로 유리가 들어가지 않습니다.  



▲ 클림트 <키스-입맞춤>명화액자 - 이안아트(www.iaanart.com)

위와 같은 클림트의 작품은 화사한 금색과 웅장한 느낌의 조각액자가 어울리게 됩니다. 금색계열도
화사하고 빛나는 금색이 있는가 하면 밑에 나온 액자처럼 빛바랜 느낌과 고전적인 스타일의 금색이
있습니다. 클림트의 명화는 황금기를 나타내듯 반짝반짝 빛나는 스타일이 어울리겠죠?


▲ 모네 <아르장퇴유의 양귀비들판>명화액자 - 이안아트(www.iaanart.com)

명화액자의 기본이라 불릴 수 있는 액자로, 엔틱한 분위기와 너무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뚜렷한 조각
어떤 명화그림을 넣어도 어울릴 법한 스타일로 미술관이나 국내 개인전에서도 쓰이는 고급액자입니다.



▲ 고흐 <아이리스꽃밭>명화액자 - 이안아트(www.iaanart.com)

현대적인 느낌으로 제작되어진 모던액자로 어두운 밤색에 조각없이 심플한 라운드가 특징
모던하면서도 명화그림에 어울리도록 구성되었으며, 전시될 공간을 최대한 고려하여 하나의
가구로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되어 있습니다.


◎ 명화그림액자 중 최상급으로 분류되고 있는 슈페리얼명화

▲ 고흐 <밤의 카페테라스>,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고흐 <열네송이 해바라기>,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쇠라 <그랑자트섬의 일요일 오후>,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베르메르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드가 <무대위의 무희>,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모네 <아르장퇴유의 양귀비들판>,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모네 <아르장퇴유의 모네의 정원>,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모네 <인상, 일출>,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 모네 <튤립과 풍차>, 원목으로 제작된 고가의 액자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