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그림들2010. 3. 15. 18:34
어제부터 추적추적 하던 날씨가 오늘까지 계속되네요.
비가 오니까..저혈압이 있는 블로그 지기는 아침부터 종일토록 내내 꾸벅꾸벅의 연속입니다.
에궁에궁.. 이 젊은 나이에 하실지도 모르겠지만,
덕분에 커피만은 이빠이 이빠이(?)  마셨습니다.

비올 때는 뭐니 뭐니 해도, 부침개와 달짝지근한 커피가 최고입니다.

그러고 보니..., 우리 이안아트 명화시리즈에도 커피랑 관련된 그림이
몇 점 있는 것 같아서 주섬주섬 모아봤습니다. 헤헤


보셰의 커피마시는 시간입니다.
말 그대로 아녀자들이 해 잘드는 응접실에서 커피타임을 즐기고 있네요. 




비슷한 시절... 아니 좀 더 후에 그림이 아닌가 싶습니다. 
커피랑 관련된 그림을 찾다가 보니.. 카페 그림도 몇몇개 섞여 들어갔습니다. 
꼭 카페라고 해서 커피만 마시라는 법은 없지요. 
체스도 두고 술도 마시고... 
동네 남정네들의 사랑방 구실도 톡톡히 했겠지요. 언제인지는 잘 몰라도 그 시절에는 말입니다. 

팔레루와이얄가의 '카페 뒤 카보' 입니다.


커피 하면 빠질 수 없는 두 사람이 또 있습니다.
이안아트 명화 이야기에 자주 등장하는 빈센트 반 고흐와 폴 고갱.
고흐 그림은 자주 봤으니, 작은 정물 하나만 올리도록 하고요. 고갱의 그림도 함께 올립니다.

 
 "에나멜 푸른색 포트 자기와 토기" 고흐의 정물입니다. 


 

 고갱과 고흐가 자주 다녔다고 하는 아를의 카페 그림이구요. 그린 사람은..
 한눈에 봐도 폴 고갱의 그림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커피에 우유를 넣고 저으면서 저 아낙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요? 
 요즈음 들어 점점 무덤덤해지는 건너마을 자크(?)를 생각하는 걸까요...
아니면... 가을 겉이 후에 이것 저것 소작료로 다 떼고 쥐꼬리만큼 남을 곡식들을 
생각하는 걸까요? 
에효~!! 보는 사람의 마음까지 싱숭생숭 해지는  카뮤 피사로의 '카페오레'였습니다. 







원래 마티스의 그림들은 다른 화가들 못지 않게 화려하고 섬세했다죠. 
류마치스던가? (아는 것이 짧아서..) 를 앓고부터 그림이 점점 단순해지기 시작했다죠. 
그래도 그의 예술성만큼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카페는 아랍에서 시작되었다고 하죠?  
이 그림의 제목도 '아라비안 카페' 입니다.
 



쫌 흐리긴 하지만.. 마티스가 아프기 전에 그린 '한 잔의 커피'입니다. 
커피를 머리맡에 두고 턱을 괸 남자가 (남자 맞는거죠?)  눈으로 참 많은 이야기를 합니다. 



이건 세잔의 커피포트와 여인이구요. 


마지막으로 후지타의 '비스트로 전경'을 올려 봅니다. 
우울모드 라면서 왜 이렇게 복작복작한 그림을 올리냐구요?
우울할 때는 뭐니 뭐니 해도 친구 만나 조잘조잘 수다 떠는 게 최고입니다. 
커피가 아니라 술이 되기는 하겠지만... 
그래도 오늘 저녁에는 친구만나 이렇게 즐겁게 보내볼 겁니다. 헤헤 



 


                                     더 많은 이안아트의 그림을 보고 싶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0. 3. 15. 16:26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 현관에서 거실로 들어오는 입구에 걸린 클림트 '키스'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 거실에 걸린 풍경화는 집안을 넓게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 식탁옆, 화사한 꽃무늬에 품격을 높여주는 정물 그림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더 많은 명화를 보고싶으시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0. 3. 15. 16:20

앰앤비 여성병원,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병원 입구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 대기실과 접견실에 걸린 유화 풍경화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 방문객 접견실 풍경 계속





명화의 모든 것 이안아트 http://www.iaanart.com
  ♣ 엘리베이터  입구의 유화 정물



                                            더 많은 명화를 보고싶으시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3. 12. 15:39
오늘 아침에 네이버를 보니, 옛날 신문에 실린 내용하나가 눈길을 끄네요. 
경향신문, 1991년 3월 11일자 신문에 실린 내용입니다. 
얼마전까지 세계 최고령이었던 프랑스의 잔 칼망 할머니 이야기네요. 
백스무살까지 사셔서... 저도 텔레비젼에서 두 어번 본 것 같습니다. 

할머니가  충격적인(?) 고흐와의 추억을 털어놓으셨다는 신문기사입니다. 
옛날 신문이라 세로줄입니다. 눈이 아프시겠지만 우리 한번 읽어볼까요? 


1991년 3월 11일 경향신문
  

제목이 참 클래식 하네요. "고흐의 마지막 연정, 아를의 13세 소녀" 입니다. 
아래나온 소제목으로 할머니와 고흐 사이 있었던 일을 어렴풋이 알 수 있습니다. 
턱수염 아저씨가 만나자  구애를 했다는 내용이네요. 

내용을 찬찬히 살펴보면 잔 칼망 할머니가 열 세살 때, 
고흐는 서른 다섯 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네요.  (고흐 도둑넘...ㅋㅋㅋ)
요즈음이 워낙 흉흉한 사건이 나도는 시절이기는 하지만... 
이상하게 1890년대 이야기라고 하니.. 웬지 모르게 로맨틱하게 들리기도 합니다. 
세기의 화가와 시골소녀와의  사랑이야기라... 






바로 이 할머니가 바로 잔 칼망 할머니입니다. 
자료를 찾아보니, 비록 1997년에 타계를 하시긴 했지만,
세계에서 가장 오래산 할머니랍니다.  
고흐의 절친한 친구인 폴 가셰가 살았던 프랑스 남부 아를에 살았다고 하네요.

아마도 고흐가 아를에 머무는 동안 잔 칼망할머니의 아버지가 하시는 
미술상에 자주 드나들었던 것 같네요. 
예전에 텔레비전에서 칼망할머니의 아버지가 아를에서 미술상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헤헤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고흐가 그린 폴 가셰의 초상화 입니다.
평소 고흐는 폴 가셰의 우울한 분위기를 좋아했다고 하네요.
폴가셰의 초상화는 두 점 정도가 전해지는데..
하나는 뉴욕에, 또 하나는 그 유명한 오르셰 박물관에 걸려 있다고 하네요. 

고흐는 가셰 박사의 집에 머물면서 폴 가셰 뿐 만 아니라,
그의 딸인 마르가르트의 그림도 그렸는데요. 
마르가르트 가셰에게 구애를 하면서.. 
폴 가셰박사와의 우정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피아노치는 마르가르트 가셰의 모습입니다. 
고흐 특유의 붓터치 때문에  마르가르트의 외모를 파악할 수는 없으나..
분명 영혼만은 아름다운 사람이었을거라 생각됩니다.
왜냐하면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화가에게는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사람만 보일테니까요.



마지막으로 고흐의 초상화도 함께 올려봅니다.

이안아트 명화 [http://www.iaanart.com]








오늘 보신  고흐의 그림들을  가까이에 두고 싶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0. 3. 12. 14:41
봄이 되어서도 유난히 춥게 느껴지는 곳, 일반 사무공간이 아닐까 합니다.
아마도 사무공간 특유의 간소함 때문이겠죠.
아무리 디자인이 많이 바뀌었다고 해도 비슷비슷하게 생긴 책상이며 집기들도 그렇고
밋밋한 벽면도 마찬가지입니다.

봄이기는 한거야?
문득 사무실에 앉아 있기 지루하고 무료해질 때는 이렇게 말해보세요.

사장님! 우리 사무실에도 그림 한장 걸어주세요.


응접실 이안아트 명화 미술품 명화 포스터 액자 그림, 모네, 마네, 칸딘스키, 미술품, 인테리어 소품, 집꾸미기, 개업식 소품

임원실 한켠에 걸린 화사한 정물은 방문자로 하여금 마음을 편안하게 해 준답니다.




사무실 입구 [이안아트www.iaanart.com]
현관에도 마찬가지로 사진 한장!!
지난 번 소개 했던 이명희 화백의 고향 풍경이네요.




임원실 내부[이안아트www.iaanart.com]
사무공간 일부 [이안아트www.iaanart.com]
사무공간 일부 [이안아트www.iaanart.com]

밋밋하고 삭막한 사무공간에 그림이 놓이면
작업 능률도 오르고, 동료들과의 우애도 그림처럼 아름답게 변합니다.  








새봄맞이 사무실 단장을 하고 싶다면
이안아트를 방문해 주세요.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