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그림들2010. 2. 25. 15:01


 프로이센, 인상파, 에밀졸라, 엑상프로방스, 에콜드보자르, 르누아르, 폴, 폴 세잔
폴 세잔(Paul Cézanne, 1839년 1월 19일 - 1909년 10월 22일)은 프랑스의 대표적 화가로서 현대 미술의 아버지이다.
세잔은 1839년 프랑스 남쪽 끝에 있는 엑상 프로방스(Aix-en-Provence)에서 은행가 루이 오귀스트 세잔 (Luis August Cézanne) 과 미혼녀 엘리자베드 오베르 (Elisabeth Aubert) 사이에서 태어났다. 고향의 기숙사 국민학교 상 조셉을 나온 후 고등학교 부르봉을 다니면서 소설가 에밀 졸라와 사귀게 된다. 졸업 후 인근에 사는 화가들을 자주 방문하면서 미술에 관심을 갖게 된다. 하지만 아버지의 극성적인 반대로 포기를 하였다가 대학을 중퇴하고 고향에 돌아온 이후 아버지의 은행에서 일을 했으나, 졸라의 권유와 어머니의 아버지에 대한 설득으로, 다시 미술 쪽으로 나아가기 시작해서 22세 때 파리로 나가 그림 공부를 하게 되었다. 그러나 에콜 드 보자르에 입학시험에 떨어진 후, 혼자서 독학을 했다. 파리에서 기오망·피사로·모네·드가·르누아르 등 인상파 화가들과 사귀었다. 그동안 프로이센·프랑스 전쟁과 도시 생활에 싫증을 느껴 여러 번 시골에 내려가 있기도 하였다. 1882년 대망의 관전(官展)에 입선하고 1895년 개인전을 개최하여 점차 주목을 받게 되었다.


 프로이센, 인상파, 에밀졸라, 엑상프로방스, 에콜드보자르, 르누아르, 폴, 폴 세잔
폴 세잔은 1839년 엑상프로방스에서 태어났다. 학창시절 세잔은 에밀 졸라와 친우 관계였으며, 그 이후로도 졸라는 세잔에게 문화적으로나 정서적으로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세잔은 졸라를 따라 파리로 갔으나, 예술가 사회에 속하지 못한채, 전위적인 노선의 화가들로부터 의혹과 적의어린 시선을 받아야 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그는 점점 더 괴팍하고 까다로운 성격을 갖게 되었고, 대단히 근대적이었던 그의 회화 양식 역시 특정한 예술 운동의 범주에 속한다고 말하기 어렵게 되었다.

세잔은 카미유 피사로와 대단히 친밀한 관계에 있었으며, 인상주의 전시회에 두차례나 참여했지만, 그가 인상주의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조하였는지의 여부는 미지수이다. 이 작품에서 세잔이 묘사한 인물은 어린시절부터 그의 친구였던 불운의 화가, 아실 앙프레르다. 왜소증을 앓았던 앙프레르는 자신의 키보다 지나치게 높고 커다란 의자 위에 앉은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그의 왜소한 신체를 둘러싸고 있는 의자는 거의 옥좌와 같이 보인다. 세잔은 공식 초상화와 같이 엄숙한 분위기의 화면을 연출하려 했다. 기형일뿐더러 비례에 맞지 않는 앙프레르의 신체는 이처럼 이상화된 표현을 배제한 채 묘사되었고, 이로 인하여 느껴지는 숭고함은 보는 이를 숙연하게 만든다. 한편 화면에 나타나는 자신감 넘치는 붓놀림과 색채의 선택의 훗날의 진보를 예견하고 있다.

 프로이센, 인상파, 에밀졸라, 엑상프로방스, 에콜드보자르, 르누아르, 폴, 폴 세잔

“강철 같은 정신력을 소유한 열정적인 영혼, 불구의 신체 속에 깃든 강한 자부심, 뒤틀어진 난로 속에서 타오르는 천부적 재능의 불꽃.” 폴 세잔은 앙프레르를 이와 같이 회고했다.
세잔의 친구였던 앙프레르는 기형적인 신체를 가졌지만 우아하고 세련된 인물이었다.

 프로이센, 인상파, 에밀졸라, 엑상프로방스, 에콜드보자르, 르누아르, 폴, 폴 세잔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12. 15:39


앙리 팡탱라투르, 라투르, 팡탱, 팡탱라투르, 바티뇰의 화실, 들라크루아 예찬, 정밀묘사, 들라크루아,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올랭피아, 에밀졸라, 르누아르, 액자, 명화그림, 명화, 미술, 그림액자, 풍경화, 추상화, 정물화, 고흐, 모네, 르느와르, 서양화
앙리 팡탱라투르 (Henri Fantin-Latour, 1836년 1월 14일 ~ 1904년 8월 25일) 는 프랑스 화가이다. 아버지로부터 그림의 기초를 배웠다. 처음에는 쿠르베에게 마음이 끌렸으나, 마네의 작품을 알고 게르보아의 집회에도 출석을 했다. 인상파에는 참가하지 않지만, 작품은 명암을 깊게 하여 정확히 신중한 묘사를 하고 있다. 작품에는 〈바티뇰의 화실〉(1870년), 〈들라크루아 예찬〉(1864년) 등이 있다.




앙리 팡탱라투르, 라투르, 팡탱, 팡탱라투르, 바티뇰의 화실, 들라크루아 예찬, 정밀묘사, 들라크루아,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올랭피아, 에밀졸라, 르누아르, 액자, 명화그림, 명화, 미술, 그림액자, 풍경화, 추상화, 정물화, 고흐, 모네, 르느와르, 서양화

팡탱 라투르는 들라크루아가 세상을 떠났을 때, 그의 죽음을 애도하여 <들라크루아에 대한 경의>를 제작한 바 있다. 그 후에 그려진 <바티뇰의 아틀리에>팡탱 라투르의 집단 초상화 중 가장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오르세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들라크루아에 대한 경의>와 마찬가지로, 팡탱 라투르는 이 작품을 통해 생존해 있지만 인지도가 높지 않았던 또 한명의 거장, 마네에 대한 경의를 표현했다.

앙리 팡탱라투르, 라투르, 팡탱, 팡탱라투르, 바티뇰의 화실, 들라크루아 예찬, 정밀묘사, 들라크루아,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올랭피아, 에밀졸라, 르누아르, 액자, 명화그림, 명화, 미술, 그림액자, 풍경화, 추상화, 정물화, 고흐, 모네, 르느와르, 서양화
<풀밭 위의 점심식사> <올랭피아>를 그린 화가이며 언제나 살롱에서 벌어진 스캔들의 중심에 서 있었던 마네는 이젤 앞에 앉아 모델에게 시선을 돌린 모습으로 등장한다. 모델은 마네의 친구이며, 문학가이자 예술가였던 자키리 아스트뤽이며, 그 주위에는 당시 잘 알려져 있던 인물들, 즉 오토 숄 더러, 오귀스트 르누아르(그의 얼굴은 벽에 걸린 빈 액자 속에 들어가 있다), 에밀 졸라, 에드몽 매트르, 프레데릭 바지유, 그리고 클로드 모네가 마네게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팡탱 라투르는 여러 등장인물들의 시선과 행동을 통해 그들의 특징과 개성을 정확히 표현해냈다. 이들은 당시 파리에서 가장 겆뉘적인 집단이었던 카페 게르보아의 멤버들이었다.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들라크루아에 대한 경의>와 다르게 이 작품에서 팡탱 라투르는 화면 속에 자신의 자화상을 그려 넣지 않았고, 그림으로써 카페 게르보아와 자신과의 거리를 표현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있긴 했지만 어쨌든 작품은 1870년 살롱에 전시되었다.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9. 15:18


클로드 모네 Claude Monet
(1840. 11.14. ~ 1926.12.5.)
 

클로드 모네, 모네, 인상주의, 거장, 개양귀비꽃, 생라자르역, 에밀졸라, 까치, 아를,
 소년시절을 르아브르에서 보냈으며, 그곳에서 화가 으젠느 부댕에게 외광묘사에 대한  화법을 배웠다. 르누아르, 시슬레, 바지유 등과 공부했고 초기에는 마네 영향을 받아 인물화를 그렸으나 점차 풍경화를 그렸다. 파리 근교에 살면서 세느 강변의 밝은 풍경을 통해 인상파 양식을 개척했다. 1874년 [인상-일출]을 선보인후 인상파란 이름이 모네를 중심으로한 화가집단에 붙여졌다. 이후 8회 계속된 인상파전에많은 작품을 출품하여 인상주의의 대표적 지도자로서의 위치를 굳혔다.




클로드 모네, 모네, 인상주의, 거장, 개양귀비꽃, 생라자르역, 에밀졸라, 까치, 아를,
<생라자르 역>

샤를 보들레르는 “파리는 사람의 마음보다 더빨리 변한다.”고 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파리의 생명력은 인상주의 회화에 중요한 모티브를 제공했다.

클로드 모네, 모네, 인상주의, 거장, 개양귀비꽃, 생라자르역, 에밀졸라, 까치, 아를,
<까치>

바티뇰의 생라자르 역은 파리의 근대성을 상징하는 곳이었다. 모네는 증기가 만들어내는 효과와 기관차가 도착할 때 플랫폼을 휘감는 대기의 분위기에 매료되었고, 섬세한 시선을 통해 유리와 철골 구조물로 건축된- 이는 당시 유행하던 건축 경향이었다- 생라자르 역의 모습을 화면에 포착했다.



모네는 증기의 변화하는 밝기와 색상을 적절한 색채 사용을 통해 완벽하게 화면에 표현해냈다.

보랏빛 색조는 노란색, 분홍색, 그리고 하늘색으로 점점 바뀌고 있으며, 연기로 가득한 대기의 모습을 마치 보는 이의 후각과 촉각마저 자극할 것처럼 완벽하게 재현했다.

모네는 희미한 보라색을 대기의 색상으로 생각했고, 이를 자신의 그림에서 표면을 얇게 덮고 있는 코팅제와 같이 사용했다.



배경에는 독특한 파리 시내 건물들의 모습이 보인다. 나폴레옹 3세는 오스만 남작에게 도시 개조를 위림했고, 당시 파리 시내는 개조 작업이 막 끝난 상태였다. 오스만은 특히 민중들이 다시 봉기했을 때를 대비하여 바리케이드를 치기에 적합한 좁은 골목을 평평한 대로로 바꾸는 작업에 열중하였다.



에밀 졸라는 “마치 이전 시대의 화가들이 숲과 강에서 사상을 찾았던 것 처럼, 오늘날의 화가들은 기차역에서 그것을 찾아야만 한다.”라고 기술했다.
파리는 인상주의 화가들에게 중요한 모티브를 제공했으며, 기차역의 역동적인 대기는 모네에게 짧은 순간의 모습, 즉 인상을 화폭에 옮기기에 덩벗이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



 

클로드 모네, 모네, 인상주의, 거장, 개양귀비꽃, 생라자르역, 에밀졸라, 까치, 아를,
<개양귀비꽃>

오래전부터 모네와 바지유는 같은 꿈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살롱에서 여러 번 낙선한 뒤, 사재를 털어 그들처럼 전시회를 기획했다. 1873년 12월27일 예술가 협회가 탄생하였고, 이듬해 4월 첫 번째 전시회를 열었다. <개양귀비꽃/아를장뙤이유의양귀비> 역시 이때 전시된 작품들 중 하나이다. 이 유명한 작품 속에서 모네는 모임의 친구들과 자주 찾던 아를장뙤유 주변의 개양귀비꽃이 만발한 들판을 묘사했다.


 

<더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