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2009. 5. 27. 15:27
70여년만에 복원된 사천왕상
 김진우기자

 

ㆍ경주박물관 ‘사천왕사’ 특별전

사천왕사(四天王寺)는 통일신라시대 최고(最高)의 지위를 누렸던 사찰이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문무왕 10년(670년) 당나라 군사의 침입을 막기 위해 명랑법사(明朗法師)가 일종의 밀교의식인 문두루비법(文豆婁秘法)을 행한 곳으로 679년 완성됐다. 고려 문종 28년(1074)에도 여진을 물리치기 위한 밀교의식을 27일간 지냈고 조선 태종 때 경주의 자복사(資福寺·복을 빌어주는 절)로 지정되기도 했다.

지금은 흔적만 남은 사천왕사의 역사와 유물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와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8월23일까지 경주박물관에서 ‘사천왕사’ 특별전을 연다.

사천왕사의 역사와 관련 인물, 사천왕사 조사의 어제와 오늘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와 함께 그동안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기와와 벽돌, 토기, 금속제품 등 사천왕사터 출토품이 망라되어 전시된다.

전시품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은 녹유사천왕상(綠釉四天王像)이다. 사천왕사 터 동·서 두 목탑 기단 유적에서 여러 점이 발굴된 녹유사천왕상은 불법을 수호하는 신들인 사천왕(四天王)을 조각한 벽돌로, 푸른색이 도는 유약을 바른 것이다. 이번 특별전에선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것 외에도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던 녹유사천왕상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새로 발굴한 것을 모두 모았다.

주최 측은 “특히 일제 강점기와 최근에 발굴된 사천왕상 조각들을 70여년 만에 복원해 사천왕상의 온전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우기자>

 

 

 

자료제공: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09. 5. 21. 15:35
긴 것이 아름답다
[매거진 esc] 오기사의 도시와 건축
한겨레
 
» 긴 것이 아름답다. 오영욱 제공
기차는 아름답다. 성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기차에는 보통 추억과 낭만이 서려 있기 때문에 기차는 우리에게 향수를 일으킨다. 기차여행은 그래서 각별한 느낌을 주곤 한다. 그런데 나는 기차의 길이 때문에 기차가 아름다워 보인다. 버스가 건네주지 못하는 길다는 느낌, 여러 칸에 사람들이 나눠 타고 줄줄이 한 방향으로 가야만 하는 궤도의 질서, 그리고 반복의 미학. 독재자의 생명줄처럼 길어서 아름답지 않은 경우도 있긴 하지만 긴 것은 대개 아름답거나 섹시하다. 보통의 기차는 그런 매력을 지니고 있다. 나는 그래서 기차가 참 좋다.

생뚱맞지만 세계문화유산인 종묘의 정전이라는 건물도 길다. 매우 단순한 구조로 되어 있기 때문에 그 길이는 보다 확연히 인지된다. 그리고 다소 비약해서 말하자면, 종묘의 정전도 길기 때문에 아름답다.

물론 세상에는 긴 건물들이 많다. 학교 건물은 으레 길다. 옛날에 지은 아파트들 중에는 한 층에 열 집 이상 자리를 잡아, 꽤 기다란 모양을 한 것들이 좀 있었다. 하지만 아파트보다야 종묘의 정전이 아름답다. 결국 중요한 것은 절대적인 길이가 아니기 때문이다. 길어야 하는 필연적인 이유가 그 길이를 가치 있게 만든다.

기차는 당연히 길 수밖에 없다. 기관차가 있고 정해진 선로를 따라 움직여야 한다. 기관차는 힘이 좋기 때문에 여러 대를 끌 수 있고, 그래서 한 번에 여러 대가 움직이는 것이 효율이 좋다. 이런 이유 때문에 그렇지 않아도 긴 객차들을 줄줄이 붙여 더 길게 만든다. 애초 길이가 문제가 아니었지만 기능적으로 조합하다 보니 매우 길어진 것이다. 스무 칸 정도의 객차가 연결되어 있는 모습은 꽤 멋지다.

 
» 오기사의 도시와 건축
종묘 정전의 경우는 시간이 지나다 보니 길어진 경우다. 왕실의 제사 공간이라는 특성상 처음에는 지금 길이의 반도 안 되는 건물로 지었다고 한다. 조선 초기에는 일곱 칸짜리 건물이었고, 임진왜란 이후 다시 지을 때는 열한 칸짜리 건물이었다. 하지만 조선이 수많은 위기에도 불구하고 500년의 역사를 이어 오며 훌륭한 왕을 많이 배출하자 선왕들의 위패를 모실 자리가 부족해졌다. 그래서 종묘 정전은 공간이 필요할 때마다 양옆으로 한칸 한칸 규모를 늘려 갔다. 그래서 지금은 열아홉 칸 건물이다. 아직도 조선시대라면 종묘 정전은 스물한 칸짜리 건물이 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서울에서 가장 멋진 건물을 말하라고 하면 나는 보통 종묘의 정전이라고 말한다. 다른 현대 건축물을 제치고 종묘를 말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로 길기 때문이다. 나는 긴 건물이 좋다. 총 101미터라고 하는데 그 수치가 주는 느낌보다 실제의 경험은 더욱 장대하다. 무엇보다도 그 길이에 내재되어 있는 시간의 흔적은 어떤 현대 구축물도 따라올 수 없는 묵직한 경지다.

오영욱/건축가·오기사디자인 대표



자료제공: 이안아트(www.iaanart.com)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09. 5. 18. 14:53

경기도에 위치한 웨딩홀 <플래너>
국내작가의 인테리어그림을 아크릴액자에 넣어 고급스럽고 깔끔하게 인테리어하였습니다.

▲ 웨딩, 이벤트홀로 유명한 <플래너> 부천점을 방문하였습니다.

▲ <플래너>의 실내전경. 플래너의 A동과 B동 입구에 전시된 이안아트의 인테리어그림들
    심플하고 현대적인 고급 아크릴액자와 현대미술작품으로 구성된 디스플레이가 플래너의 분위기와
    잘 어우러져 있습니다.(www.iaanart.com)

▲ <플래너>를 방문한 이안아트 컨설팅 전문가가 작품에서 액자까지 분위기에 맞게 주문제작 하였습니다.
    더 많은 작품이 <플래너> 곳곳에 전시되었지만 사정상 많은 사진을 담지 못해 아쉽답니다.

▲ 국내작가의 현대적인 느낌의 인테리어그림과 깔끔한 아크릴액자

▲ 웨딩홀을 찾은 많은 고객분들이 이곳에서 사진을 찍고 감상을 하신답니다.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