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그림들2010. 2. 10. 14:32


알프레드 시슬레, 시슬레, 작은 마을 인근의 오솔길, 포르 마를리의 홍수, 추상화, 명화그림,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시슬레는 파리에서 부유한 영국인 부모인 윌리엄 시슬레(William Sisley)와 펠리시아 셀(Felicia Sell)에게서 태어났다. 1860년대 초에 그는 마르크 샤를 가브리엘 글레르의 작업실에서 공부했다. 여기서느 그는 프레데릭 바지유, 클로드 모네피에르오귀스트 르누아르 등과 친하게 된다.

Lane Near a Small Town. 1864년경 작품.그들은 순간적인 빛의 효과를 사실적으로 포착하기 위하여 야외에서(프랑스어: en plein air) 풍경을 그렸다. 당시에는 혁신적이었던 이런 접근법으로, 좀더 색채가 풍부해졌고 일반 대중들이 익숙해진 시각보다 더 넓게 그려졌다. 그 결과로 시슬레와 그의 친구들은 처음으로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하거나 팔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그의 재정적 곤란에 시달리는 동료 학생들과는 달리 시슬레는 그의 아버지로부터 용돈을 받았지만 말이다.

시슬레의 학생 시절 작품들은 유실되었다. 사람들에게 알려진 알려진 작품들중 가장 오래된 것은 1864년경 그려진 것으로 보이는 "작은 마을 인근의 오솔길"(Lane near a Small Town)이다.

1866년 시슬레는 브르타뉴 지방 출신인 Eugénie Lesouezec과 결혼하여 2명의 자식을 두었다.. 1870년 아버지의 사업이 실패하면서 재정적 지원이 끊겨, 시슬레는 자신의 작품을 팔아서 혼자 생계를 꾸려갔다. 이후 시슬레는 궁핍한 삶을 살았다. 그의 작품은 그가 사망한 이후에야 금전적 가치가 있다고 인정을 받았다.

알프레드 시슬레(Alfred Sisley, 1839년 10월 30일 – 1899년 1월 29일)는 잉글랜드인으로 프랑스에서 활동한 인상주의 풍경 화가이다.

<포르 마를리의 홍수>

알프레드 시슬레, 시슬레, 작은 마을 인근의 오솔길, 포르 마를리의 홍수, 추상화, 명화그림,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센 강의 항구 포르 마를리가 1876년의 봄에 범람했을 때, 알프레드 시슬레는 포르 마를리 근교 둔치의 마를리 르 루아에 거주하고 있었다. 시슬레는 홍수를 주제로 오늘날까지도 걸작으로 평가되는 7점의 연작을 제작했으며, 특히 이 중 오르세 미술관에 전시된 2점의 작품에 시슬레의 작품 경향과 풍경 표현기법이 잘 나타나고 있다. 시슬레는 범람의 진행 과정에 따라 포르 마를리를 묘사하며 대기의 변화를 포착하려 노력했다. 그는 인상주의 회화에서 흔히 다루어지던 소재인 물 위에 반사되는 빛의 표현 이외에도, 하늘의 변화와 빛의 변화가 풍경에 가져오는 효과에 주목했다.

알프레드 시슬레, 시슬레, 작은 마을 인근의 오솔길, 포르 마를리의 홍수, 추상화, 명화그림,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이 연작 회화는 알프레드 시슬레가 가진 풍경화가로서의 재능을 유감없이 드러낸다.


알프레드 시슬레, 시슬레, 작은 마을 인근의 오솔길, 포르 마를리의 홍수, 추상화, 명화그림,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시슬레
(파리에서 영국인 부모 밑에 태어난 영국인이었다.)는 부모로부터 글로 색슨의 열정적인 기질을 물려받았으며, 영국의 풍경화, 특히 존 컨스터블의 풍겨화로 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시슬레의 풍경화 대부분에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애수, 다시 말해 한가지로 정의할 수 없는 기분과 평온하고 고요한 분위기 또한 영국 예술에서 비롯된 것이다.

인상주의 화가들 중에서도 - 클로드 모네와 더불어 - 알프레드 시슬레는 특히 외광 묘사에 뛰어난 화가였다. 그는 하늘의 다양한 변화, 물 위에 비치는 반사광, 그리고 눈밭 위의 빛과 그늘이 가져오는 교화들을 포착하여 화면에 담았다.



<더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10. 13:57



세계명화 주문제작판매점 이안아트의 모네 - 점심 입니다.
출처: ( www.iaanart.com )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9. 16:56




사실주의, 고전주의, 에드가 드가, 드가, 발레수업, 무대 위의 무희, 카유보트, 에드가드가, 인상파, 루브르박물관, 파스텔화, 그림액자, 미술, 명화, 추상화,
에드가 드가
(Edgar Degas, 1834년 7월 19일 ~ 1917년 9월 29일)

프랑스의 유명한 화가이자 조각가이다. 인상주의의 창시자 중 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루이 르 그랑 중등학교를 졸업하고 파리 대학 법학부에 들어갔으나 학업을 포기하고 1855년 앵그르의 제자 루이 라모트의 소개로 국립미술학교에 입학했다. 루브르 박물관을 드나들면서 거장들의 그림을 익혔다. 1856년에는 유럽을 여행하며 뒤러, 만테냐, 렘브란트, 고야 같은 고전주의 거장들의 그림을 공부했다.

1872년 어머니의 고향인 미국의 뉴올리언스로 떠나 미국의 역동성을 목격했다. 1873년 파리로 돌아와 인상주의 화가들과 본격적인 교류를 시작했다.말년에는 지병인 눈병이 악화되어 시력을 거의 잃는 바람에 주로 조각에 몰두했다. 그는 평생 독신으로 지냈다.


<발레수업>
사실주의, 고전주의, 에드가 드가, 드가, 발레수업, 무대 위의 무희, 카유보트, 에드가드가, 인상파, 루브르박물관, 파스텔화, 그림액자, 미술, 명화, 추상화,
에드가 드가가 가장 선호했고, 작품으로도 그가 여러번 그렸던 테마 중 하나는 발레리나일 것이다. 발레의 매력과 발레리나의 아름다움에 매료된 드가는 그들의 복합적인 몸짓을 빠짐없이 화면에 담아내고자 노력하였으며, 마치 작은 기계 인형과도 같은 그들은 움직임을 연구하고 몸의 비틀림을 해부학적으로 분석하였다.

이 유명한 작품에서 - 아마 발레학교를 주제로한 연작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일 것이다 - 드가는 한 발레 수업의 연습장면을 묘사한다. 선생은 당시 유명했던 ‘쥘 페로’로,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학생들의 주의를 모으려 애쓰는 모습이다.


실제 화면 속에서 수업에 참여하는 발레리나들은 일부에 불가하다. 이 장면을 묘사하기 위해 드가는 방의 구석에 초점을 맞추어 배경의 대부분을 관람객의 시야에서 배제시키는 대단히 독창적인 구도를 고안해냈다. 드가는 원근법에 의해 묘사된 발레리나들을 따라, 관람객의 시선이 화면 아래쪽 발레리나의 어깨에서부터 반대쪽벽까지 이동하도록 만드는 놀라운 공간 구성을 선보인다. 또한 드가는 구성의 풍부함을 더하기 위해 화면 왼쪽 구석의 분무기라든가, 화면 아래 쪽 발레리나의 다리 뒤에 보이는 강아지와 같은 세부묘사에도 결코 소홀하지 않았다.



때때로 드가는 유쾌한 시선으로, 별로 우아하다고 할 수없는 발레리나의 움직임을 연구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화면 속의 한 발레리나는 등을 긁고 있고, 또 한쪽에서는 짜증스런 제스처로 목에 있는 리본을 고쳐 매고 있다. 또한 서로 잡담을 나누고, 팔짱을 끼고, 머리에 있는 꽃을 만지는가 하면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리고 있기도 하다.





드가의 관심을 끌었던 것은 발레리나들의 비틀린 신체와 우아한 못짓이었다. 그는 해부학적분석에 입각한 과학적인 시선으로 어린 발레리나들을 관찰했고, 말이 질주하는 모습을 연구했다. 드가의 명작들은 이처럼 끊임없는 연구와 수많은 습작들을 바탕으로 탄생한 것이다. 드가는 습작을 통해 각 인물들의 신체동작을 따로따로 연구하였고, 이러한 이유로 드가는 종종 사진엽서를 통해 영감을 얻기도 했다.

문은 창문이 있는 옆방을 향해 열여있고 창문 너머로는 파리의 거리가 눈에 들어온다. 이처럼 독창적인 구성은 드가 작품의 전형적인 특징으로, 그는 평범하지 않은 화면구성을 즐겨 사용했다.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그는 방의 일부분을 화폭에서 배제시켰고, 화면 오른쪽에 발레리나의 튀튀의상, 그리고 화면아래쪽 발레리나의 발과 분무기를 일부가 잘려나간 모습으로 그려 넣었다. 따라서 관람객은 마치 공간이 묘사된 화면 바깥쪽으로 계속 이어지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무대 위의 무희>

사실주의, 고전주의, 에드가 드가, 드가, 발레수업, 무대 위의 무희, 카유보트, 에드가드가, 인상파, 루브르박물관, 파스텔화, 그림액자, 미술, 명화, 추상화,
드가는 복잡한 파스텔화 기법을 능숙하게 사용 할 수 있었다. 이 그림 역시 모노타입에 파스텔로 색을 입히는 방법으로 그려졌는데, 이러한 기법은 다른 여러 작품에서 반복되는 실험을 통해 얻어진 결과였다.

드가는 1877년의 전시회에 발레 무대를 주제로 한 4점의 작품을 출품하여, 비평가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귀스타브 카유보트가 사들인<무대 위의 무희> 역시 이때 출품된 것이다.

죠르주 리비에레는 드가의 작품에 대해 “이 파스텔화를 본 후에 당신들은 오페라에 갈 필요가 없을 것이오.”라고 평하며, 무대 위의 사실적인 모습을 순간적으로 포착해내는 그의 예리한 관찰력에 찬사를 보냈다. 드가는 발레 공연의 분위기와 발레리나의 매력을 간결한 표현만으로 화폭에 생생히 재현해냈다.

과감하게 배치된 주인공과 그녀가 서 있는 무대는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구도로 그려져 있어, 관람자로 하여금 마치 극장의 박스 관람석에서 공연의 한 장면을 바라보는 것처럼 느끼게 만든다. 드가는 간결한 필치를 통해 공연의 한 순간을 재빠르게 포착함으로써 작은 화폭 위에 역동적인 발레의 모습과 환상적인 공연의 분위기를 담아내고 있다.

작품에 나타나는 몽상적이고 비실재적인 표현으로 인해, 비평가들은 작품의 제목을 바꾸어 부르게되는데, 이리하여 원래의 제목 <발레>는 작품을 보다 잘 표현할수 있는 <무대 위의 무희>로 바뀌게 되었다.



<더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9. 14:42


장 프랑수아 밀레, 이삭 줍는 여인들, 만종, 밀레, 인상파, 이삭줍는여인들, 루브르미술관, 바르비종파
▶ 주요 약력
노르망디 지방 그레빌 출생. 1833∼1836년 셰르부르에서 그림공부를 하다가 1837년 장학금을 얻어 파리로 진출하여 P.들라로슈의 제자가 되었다. 루브르미술관에서 푸생, 르냉, 샤르댕 등의 영향을 받았으나, 도미에의 작품에서 결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1848년 살롱에 출품한 《곡식을 키질하는 사람》(루브르미술관 소장)은 그 후 농민생활을 그리는 최초의 계기가 되었다)만년에는 사회적으로도 인정받아 화가로서의 영광을 누렸으며, 1868년 프랑스의 최고훈장인 레종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 주요 작품
《씨 뿌리는 사람》(1850) 《이삭줍기》(1857) 《걸음마》(1858) 《만종》(1859) 등은 발표 당시부터 주목을 끌었으며, 만년의 가작 《봄》에는 빛의 효과에 있어서 인상파를 예고하였다. 그 밖에 《우유 짜는 여인》 《저녁기도》 《실 잣는 여인》 《괭이 가진 남자》 《젊은 어머니와 아기》 등이 있고, 소묘와 판화 등의 작품도 많다


장 프랑수아 밀레, 이삭 줍는 여인들, 만종, 밀레, 인상파, 이삭줍는여인들, 루브르미술관, 바르비종파
<이삭 줍는 여인들>

추수가 끝난 글판에서 세 여인이 남은 이삭을 줍고 있다. 주울 수 있는 이삭의 양은 기껏해야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 조차 지주의 허락을 받아야 가능한 일이었다. 이는 농촌에서의 삶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장면을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지만,

여기에는 다른 화가들이 대중에게 제시해왔던 목가적인 이상향과는 거리가 먼 삶의 냉혹함이 담겨 있다. 밀레는 사실 주의적인 표현으로 장면을 묘사하는 동시에 영웅적인 위대함도 부여한다. 작품에 강조된 여인들의 숭고함은 그림을 보는 이들이 그들에게 갑싼 동정심을 보낼 수 없도록 만든다.


장 프랑수아 밀레, 이삭 줍는 여인들, 만종, 밀레, 인상파, 이삭줍는여인들, 루브르미술관, 바르비종파
<만종>

<이삭 줍는 여인들>은 1857년 살롱에 출품되어, 평단과 대중으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비판은 주제 자체에 관한 것이라기보다(농촌의 삶이라는 주제가 살롱에서 이처럼 격렬한 비난에 직면하게 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 지극히 사실적으로 표현된 여인들의 모습에 관한 것이었다. 당시 언론은 야외 노동으로 인해 붉게 탄 여인들의 거친 몸과 손에 주목했다. 현실에 대한 태도는 분명 같은 시기의 귀스타브 쿠르베에 비해 덜 공격적이었지만, 어쨌든 이 작품이 사회적인 주제와 현실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각을 통해 대중에게 다가갔던 것만은 분명하다.




배경에는 추수 작업을 끝내가는 g한 무리의 농부들이 보인다. 추수한 밀을 가득 실은 운반마차와 높이 쌓아올린 단은 땅에 떨어진 이삭을 주워야만 하는 여인들의 초라한 수확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여인들의 뒤로 펼쳐지는 농촌 풍경과 배경에 보이는 하늘은 풍경화가로 잘 알려진 밀레의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장시간의 노통으로 인해 이삭을 줍는 여인들의 손은 붉게 타고 갈라진 모습이다. 밀레는 이 세 여인의 피곤에 지친 몸과 굽은 어깨를 묘사함으로써 이들이 겪어야 했던 고된 삶을 대중들에게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때문에 이 그림은 ‘가난의 세 여신’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다.)그러나 한편으로 그는 세 여인의 숭고함과 도덕적 정신성을 강조하여 동정심이 끼어들 여지를 남겨놓지 않는다.

밀레는 바르비종파의 일원이었다. 그러나 그의 관심은 풍경보다는 농촌에서의 삶에 있었다. 그의 작품 속에 나타나는 일하는 농부들은 목가적인 이상과 현실의 객관적 반영이라는 가치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유지한다. 당시 낭만주의의 흐름은 밀레의 화면구성에도 스며들어 있는데, 화면 속 비참한 일상의 모습을 보편적인 이미지로 고양시키는 반시간적인 분위기가 이를 잘 보여준다.






*바르비종파: 19세기 중엽 프랑스에서 활동한 풍경화가의 집단.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09. 12. 29. 10:53


 

IAANART
ART & GALLERY




교하아트센터 "인상파의 리플리카 전시회"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교하도서관 3층 교하아트센터에서
인상파 명화작품 전시회가 진행중입니다.


12월 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이안아트에서 제공해드린
다양한 유명작가들의 명화 리플리카 작품들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인상파의 리플리카전" 외에도,
교하도서관 내부 곳곳에 여러 작품들이 전시되어있으니 교하도서관을 찾으실때면 언제든 이안아트의 작품들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 기간: 2009년 12월 23일 ~ 12월 31일 까지
▶ 장소: 교하도서관 3F 교하아트센터 (경기도 파주시 교하읍 동패리 1692)
▶ 문의: (031) 940-5157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출입구 프론트 데스크에 전시된 명화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교하아트센터가 위치한 교하도서관 입구입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이안아트의 작품들 중 인상파 명화작품들의 리플리카를 전시하며, 12월 31까지 진행됩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교하아트센터 브라우징룸 입구입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전시회에 대한 안내문구가 보이네요.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인상파 리플리카 전시회에 대한 소개.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이안아트에서 제공해드리는 인상파 명화작품 리플리카의 모습입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모네, 르누아르, 고흐등 서양 유명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됩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명화작품들과 함께 각종 액자들의 모습도 눈에 띕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각종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대형 작품들도 많이 전시되어있습니다.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그림, 그림감상, 명화, 명화그림, 이안아트, 미술, 미술작품, 교하아트센터, 인상파, 전시회

▲ 다양한 명화들의 모습.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