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그림들2010. 2. 12. 15:22



장 데지레 귀스타브 쿠르베, 귀스타브 쿠르베, 쿠르베, 퇴폐작가, 누드화, 사실주의, 에스파냐 화풍, 화풍, 베네치아화, 렘브란트, 세계의 기원, 낭만주의, 프랑슈콩테주, 에스파냐, 오르세미술관, 서양화, 추상화, 유화, 액자, 모네, 고흐, 명화그림, 명화

장-데지레 귀스타브 쿠르베 (Jean-Désiré Gustave Courbet, 1819년 6월 15일 - 1877년 12월 31일)는 19세기 프랑스의 사실주의 화가이다.

쿠르베는 1819년 프랑스 프랑슈콩테 주 오르낭 시에서 부유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다. 고향에서 중등학교 (Collège)를 나온 후, 1837년 브장송(Besançon)의 왕립 고등학교 (Lycée)에 입학함과 동시에 근교에 있는 사립 미술학원에서 그림을 배우다. 리세 졸업 후 1840년 쿠르베는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할 계획으로 파리로 가다. 그러나 곧 법학 수업을 포기하고 그림 그리기에 전념하여 화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1847년 네덜란드를 여행한 후, 렘브란트의 화풍, 베네치아화파 그리고 에스파냐 화풍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연구 분석하다. 1850년을 전후로 하여 쿠르베는 자신의 고유한 화풍인 사실주의 색채를 띤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그의 철저한 사실주의는 천사를 그리라는 주문에 "천사를 실제로 본 적이 없기 때문에 그릴 수 없다"라고 딱 잘라 거절했다는 일화에 잘 나타나 있다.


<세기의 기원>
장 데지레 귀스타브 쿠르베, 귀스타브 쿠르베, 쿠르베, 퇴폐작가, 누드화, 사실주의, 에스파냐 화풍, 화풍, 베네치아화, 렘브란트, 세계의 기원, 낭만주의, 프랑슈콩테주, 에스파냐, 오르세미술관, 서양화, 추상화, 유화, 액자, 모네, 고흐, 명화그림, 명화

화면의 구성은 나체 여성인 익명성을 강조하고 있다. 당시의 관객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안겼던 인위적인 그러나 대단히 사실적인 모습의 나체는 화면을 가득 채우고 있지만, 동시에 흰 옷가지가 여인의 상체를 덮고 화면 밖에 존재하는 여인의 머리마저 감춘다.


장 데지레 귀스타브 쿠르베, 귀스타브 쿠르베, 쿠르베, 퇴폐작가, 누드화, 사실주의, 에스파냐 화풍, 화풍, 베네치아화, 렘브란트, 세계의 기원, 낭만주의, 프랑슈콩테주, 에스파냐, 오르세미술관, 서양화, 추상화, 유화, 액자, 모네, 고흐, 명화그림, 명화
쿠르베는 1960년대에 여러 점의 여성 누드화를 제작했고, 이 때문에 퇴폐적이고 비윤리적인 화가라는 오명을 쓰게 되었다. 쿠르베가 그린 누드화들 중 몇 점은, 아카데미 화풍의 범주에서 크게 벗어난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 외의 다른 누드화들은 생생한 사실 주의와 도발적인 화면 등으로 쿠르베 회화의 전형적인 특징들을 잘 나타내고 있는데, 특히 오르세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인 <세계의 기원><잠>은 후자의 전형을 보여준다. <세계의 기원>은 여러 해 동안 음란한 작품으로 비난받아왔고, 따라서 이전 소유자들이 작품을 드러내길 꺼려하다가 최근에야 비로소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쿠르베는 대상을 낭만주의적으로 이상화하는 기법을 모두 배제하고 그것을 생생한 사실주의로 대체했다.

화면 속에는 해부학적으로 정확히 묘사된 여인의 토르소가 배치되어 있으며, 여인의 얼굴은 드러나지 않는다. 작품 속에 쿠르베가 오랜 기간 동안 고심했던 인간의 기원에 관한 문제는 순수하게 육체적인 것으로 환원된다.

우리는 화면에서 여인의 치골과 복부를 바라볼 뿐이고 여인의 정체는 알아볼 수 없다. 이 특별한 작품 속에는 상징과 진실, 유물과 우의가 한데 뒤섞여 있다.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