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그림들2010. 2. 24. 15:18

스핑크스, 오르페우스, 트라키아, 샤세리오, 표현주의, 레오나르도다빈치, 초현실주의, 그리스신화, 프로메테우스, 파블로피카소, 들라크루아, 낭만주의, 아카데미화풍
귀스타브 모로(Gustave Moreau, 1826년 4월 6일 - 1898년 4월 18일)프랑스상징주의 화가이다.귀스타브 모로는 1826년 파리에서 건축가의 아들로 태어났다. 1848년 이후 테오도르 샤세리오들라크루아의 화풍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이 시기에 모로는 그림의 주제를 역사와 신화에서 찾기 시작하며 이는 후에 모로의 화풍을 대변하게 된다. 1857년에서 1859년까지 이탈리아를 여행하면서 신화적 주제를 모음과 동시에 그림기술을 향상시켰다. 파리로 돌아와 당시의 미술계에 유행하던 살롱 초대전에 약 20년간에 걸쳐 수시로 작품을 출품한다. 1864년 외디푸스와 스핑크스를 그려 화가로서의 명성을 얻게 된다. 이후에 그려지는 대다수의 작품은 고대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인물과 일화들을 주제로 하고 있다. 모로는 의식적으로 신화를 주제로 한 그림에서 인간의 번민과 고통, 이상적인 영웅상 등을 상징적으로 표현함으로서 상징주의를 대표하는 화가로 손꼽힐 뿐만 아니라 후에 나타나는 표현주의에 결정적인 동기를 주게 된다.

스핑크스, 오르페우스, 트라키아, 샤세리오, 표현주의, 레오나르도다빈치, 초현실주의, 그리스신화, 프로메테우스, 파블로피카소, 들라크루아, 낭만주의, 아카데미화풍
1892년 파리의 예술학교의 미술과 교수로 초빙되어 마티스, 루오, 마르케 등의 화가들을 길러낸다. 특히 모로는 자상함과 형식에 구애되지 않는 교수 방법 때문에 학생들 사이에서 존경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1898년 파리에서 암으로 사망했다. 사망후 유언에 따라 모로가 살던 파리의 9구 로슈푸코 거리 (프랑스어: rue de la Rochefoucauld) 14번지의 집은 현재 모로 박물관 (프랑스어: Musée Moreau)으로 되어 있다.

 

스핑크스, 오르페우스, 트라키아, 샤세리오, 표현주의, 레오나르도다빈치, 초현실주의, 그리스신화, 프로메테우스, 파블로피카소, 들라크루아, 낭만주의, 아카데미화풍
오르페우스는 신화에 등장하는 시와 음악의 명수이며, 그에게 욕정을 품었던 마이나데스의 사랑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죽음을 당한다.

이와같은 오르페우스의 이야기는장 콕토와 파블로 피카소에 이르기까지 19세기와 20세기 문학 및 예술 작품 중 가장 인기 있는 주제였다. 귀스타브 모로는 당시 회화 전통에서 벗어나 보다 원전에 충실하게 주제를 해석했다. 다른 화가들이 젊은 오르페우스가 죽음을 맞이하는 극적인 장면의 묘사에 집중했다면, 모로는 그와 달리 한 트라키아 소녀가 마이나데스에 의해 강에 버려진 <오르페우스>의 머리와 체트라(현악기)를 발견하는 장면에 주목했다. 주제의 선택과 표현 양식, 희미하고 매혹적인 대기, 배경과 색조는 회화의 전통적인 도식들로부터 탈피해 있던 귀스타브 모로 예술의 복합적인 특성을 잘 나타내준다. 파리 미술학교의 교수였던 그는 당시의 아카데미 화풍에 비교적 근접해 있었지만, 자신만의 고유한 양식과 표현을 선보여 ‘최후의 낭만주의 화가’이자 ‘최초의 상징주의 화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스핑크스, 오르페우스, 트라키아, 샤세리오, 표현주의, 레오나르도다빈치, 초현실주의, 그리스신화, 프로메테우스, 파블로피카소, 들라크루아, 낭만주의, 아카데미화풍
화면 속에는 이미 불안정한 정서, 그리고 보다 내밀한 정신 세계로 들어가고자 하는 열망이 나타나는데, 이는 당시의 낭만주의 화풍으로부터 받은 영향인 동시에, 상징주의뿐만 아니라 보다 근대적인 초현실주의 화풍의 특징적 요소이기도하다. 모로는 디테일한 부분에 대한 연구를 통해 <오르페우스>를 형용할 수 없이 아름다운 작품으로 창조해냈다. 예를 들어 레오나르도 다 빈치로부터 비롯된 전통적인 기법을 거부한 배경, 체트라와 완전히 하나가 된 <오르페우스>의 머리에서 모로 예술의 특징이 상징적으로 나타난다.

스핑크스, 오르페우스, 트라키아, 샤세리오, 표현주의, 레오나르도다빈치, 초현실주의, 그리스신화, 프로메테우스, 파블로피카소, 들라크루아, 낭만주의, 아카데미화풍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18. 15:36


천사그림, 명화그림, 여인, 처녀그림, 피에르, 피에르 퓌비 드 샤반, 아방가르드, 들라크루아, 쿠튀르, 반고흐, 후기인상파, 파블로피카소, 피카소, 추상화, 유화, 명화, 서양화, 모네, 고흐, 프랑스화가
1824년 리옹에서 태어났으며 1898년 파리에서 사망했다. 본명은 피에르 퓌비 드 샤반(Pierre Puvis de Chavannes)이다. 23세 무렵 처음으로 이탈리아를 여행한 뒤 화가가 되고자 결심하고 앙리 셰페르(Henry Scheffer)의 화실에서 1년 정도 공부한 뒤에 들라크루아와 쿠튀르의 화실에서 일했다.

19세기 프랑스의 벽화가 가운데 가장 뛰어난 벽화가 중의 하나로 평가되며, 색채와 기법, 구성면에서 반 고흐나 모리스 드니를 포함한 후기 인상파 화가들에게 찬사와 존경을 받았다. 또한 앙리 마티스도 샤반의 목가적인 아름다움을 높이 평가했다.


<해변의 처녀들>

천사그림, 명화그림, 여인, 처녀그림, 피에르, 피에르 퓌비 드 샤반, 아방가르드, 들라크루아, 쿠튀르, 반고흐, 후기인상파, 파블로피카소, 피카소, 추상화, 유화, 명화, 서양화, 모네, 고흐, 프랑스화가

피에르 퓌비 드 샤반은 19세기 유럽 미술계에서 가장 복합적이고 독창적인 양식을 선보인 화가들 중 한명이었다.

천사그림, 명화그림, 여인, 처녀그림, 피에르, 피에르 퓌비 드 샤반, 아방가르드, 들라크루아, 쿠튀르, 반고흐, 후기인상파, 파블로피카소, 피카소, 추상화, 유화, 명화, 서양화, 모네, 고흐, 프랑스화가

어떤 특정한 운동이나 사조에 속한다고 말하기 어려울 만큼 독특했던 그의 양식은 앙리 마티스에서 파블로 피카소에 이르기까지 20세기 화가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주었으며 현대 미술의 탄생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또한 그는 동시대의 화가들 중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인물이었다. 프랑스에서 미국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서 작품 주문이 쇄도 하였으며, 실제로 작품제작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적도 있었다.

<죽음과 처녀들>
천사그림, 명화그림, 여인, 처녀그림, 피에르, 피에르 퓌비 드 샤반, 아방가르드, 들라크루아, 쿠튀르, 반고흐, 후기인상파, 파블로피카소, 피카소, 추상화, 유화, 명화, 서양화, 모네, 고흐, 프랑스화가

천사그림, 명화그림, 여인, 처녀그림, 피에르, 피에르 퓌비 드 샤반, 아방가르드, 들라크루아, 쿠튀르, 반고흐, 후기인상파, 파블로피카소, 피카소, 추상화, 유화, 명화, 서양화, 모네, 고흐, 프랑스화가
<해변의 처녀들>은 단순한 구성 속에 샤반의 근대성이 살아 숨쉬고 있는 작품이다. 마치 유리와 같이 투명하면서도 적막한 대기는 화면에 스며들어 세 여인의 신체를 감싸는 동시에 이들을 현실과 분리시켜 신비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단조로운 색채와 정형화된 인물,화면을 둘로 나누는 구성, 그리고 화면 전체에 흐르는 시적인 정취는 아카데미 화풍,인상주의, 그리고 그 외에 어떠한 것으로도 규정할 수 없는 퓌비 드 샤반 예술의 혁신성을 잘 나타내고있다.


퓌비 드 샤반의 양식은 생테티스트와 나비파 예술가들뿐만 아니라 마티스에서부터 피카소에 이르기까지 20세기 초의 아방가르드 예술가들을 매료시켰다. 그들은 샤반의 예술이 가지고 있는 독창성과 근대성을 알아볼 수 있었다.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별 그림들2010. 2. 11. 15:17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앙리 에밀-베노아 마티스(Heinri Émile-Benoit Matisse, 1869년 12월 31일 - 1954년 11월 3일)는 20세기 표현주의 프랑스 화가이다.

파블로 피카소와 함께 '20세기 최대의 화가'로 일컬어진다. 프랑스 북부 노르파드칼레의 르샤토캄프레시스에서 태어났다. 22세 때 파리로 나가 그림 공부를 하고, 1893년 파리 국립 미술 학교에 들어가 구스타프 모로에게서 배웠다. 이 무렵 세잔·고흐·고갱에게 끌려 그들의 채색 방법에 강한 공감을 느꼈다. 1904년 무렵에 전부터 친분이 있는 피카소·드랭·블라맹크 등과 함께 20세기 회화의 제일보로 불리는 야수파 운동에 참가하여, 그 중심 인물로서 활약하였다. 1910년경부터 피카소 등의 입체파의 영향을 받아 엄격한 구성과 단순화에 관심을 기울이고, 독자적 화풍을 전개하였다. 제1차 세계 대전 후에는 주로 니스에 머무르면서, 모로코·타히티 섬을 여행하였다. 만년에는 색도 형체도 단순화 되었으며, 밝고 순수한 빛의 광휘와 청순 명쾌한 선에 의하여 훌륭하게 구성된 평면적인 화면은 '세기의 경이'라고까지 평가되고 있다. 제2차 세계 대전 후에 착수하여 1951년에 완성한 반(Vannes) 예배당의 장식은 세계 화단의 새로운 기념물이다. 그는 조각·동판화에도 능하였고, 직물의 디자인, 삽화 등 새로운 분야도 개척하였다. 대표작으로 <춤> <젊은 선원>이 있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호사,평온 그리고 관능>

앙리 마티스<호사, 평온, 그리고 관능>은 오르세 미술관에서 가장 근대적인 작품이다. 그것은 제작 시기가 아니라, 양식의 혁신성에 관한 것이다. 작품 안에는 20세기 전반기의 예술적 경향을 특징짓는 아방가르드 예술의 분위기가 살아 숨 쉬고 있다. 마티스는 마네에서 퓌비 드 샤반에 이르기까지 19세기 화가들이 즐겨 그렸던 해안 풍경을 주제로 선택하여, 그것을 한 차원 더 근대적인 양식으로 표현해냈다.

이 작품은 점묘화법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이를 통해 마티스가 달성하고자 했던 목적은 이전의 화가들과 달랐다. 마티스의 말에 따르면, 회화는 단순히 ‘역사적 사건을 묘사하는 것’보다 훨씬 높은 차원의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분홍 작업실>

그는 “회화란 화가의 내면적인 비전을 표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라고 생각했고, 더 이상 객관적인 현실에는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는 외부의 세계가 아닌 개인적인 감정, 정확히 말해 ‘내면적인 비전’에서부터 출발했다. 바야흐로 표현주의가 인상주의를 대체하기 시작한 것이다. 표현주의의 아버지라 불리는 마티스는 훗날 야수파로 잘 알려진 젊은 화가들의 모임을 조직하기도 했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책 읽는 소녀>


<호사,평온,그리고 관능>야수파의 탄생과 관련하여 특징적인 표현 양식을 보여준다. 장식적이고 조화로운 곡선을 작품에서 중요한 요소가 되었고, 실제 자연과는 달리 타는듯한 붉은 색채는 감정을 표현하는 수단이자 감정을 고양시키는 도구로써 사용되었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예술은 이제 내면의 표현 언어, 즉 본능적이고 내면적이지만 동시에 다분히 계산적인 연구가 되었다. 그것은 마치 악보와 같은 색조의 병렬과 조화로 화면에 나타난다.

마티스의 초기 작품에서부터 선은 장식적이고 조화로우며 리드미컬한 곡선의 형태를 띠었고,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감정을 표현하는 중요한 수단으로 사용되었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작품의 제목은 보들레르의 시에서 따온 것이지만, 작품의 테마는 ‘목욕하는 여인들이 등장하는 이상화된 풍경’으로, 전통 회화에서 자주 다루어왔던 주제였다.

19세기에 이르러 많은 화가들이 이와 같은 테마를 각기 다른 표현을 통해 작품화한 바 있다. 마티스 역시 이를 자신만의 독창적인 표현주의 양식으로, 여러 차례 다루었는데, 대표적인 작품으로 <호사>와 등이 있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짧은 칼자국 모양으로 칠해진 색채가 마치 모자이크를 연상시킨다. 이러한 기법은 점묘화법에서 착안한 것이지만, 마티스는 점묘화법의 이론적 한계를 뛰어 넘었다. 마티스는 다음과 같이 밝힌다. “나는 색채를 통해 느낀다”,“나의 회화를 구성하는 것은 색채이다.”.“나는 회화를 채색된 평면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색채의 조합, 즉 표현적이고 구성적인 방법으로 파란색,빨간색,녹색을 조합하는 것이 필요하다. 나는 아무런 편견 없이 색을 칠한다. 나는 본능적으로 색채가 가진 표현성에 이끌린다. 내가 색채를 선택하는 것은 어떠한 과학적 이론이 아니라 나의 감정에 기초한 것이다.”



 

앙리 에밀 베노아 마티스, 마티스, 앙리 마티스, 인상파, 현대 미술, 색채, 호사, 평온, 관능, 호사평온그리고관능, 분홍 작업실, 책 읽는 소녀, 춤, 표현주의, 오르세미술관, 아방가르드, 피카소, 야수파, 파블로피카소, 블라맹크, 액자, 명화, 미술
<춤>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