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그림들2010. 2. 12. 15:39


앙리 팡탱라투르, 라투르, 팡탱, 팡탱라투르, 바티뇰의 화실, 들라크루아 예찬, 정밀묘사, 들라크루아,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올랭피아, 에밀졸라, 르누아르, 액자, 명화그림, 명화, 미술, 그림액자, 풍경화, 추상화, 정물화, 고흐, 모네, 르느와르, 서양화
앙리 팡탱라투르 (Henri Fantin-Latour, 1836년 1월 14일 ~ 1904년 8월 25일) 는 프랑스 화가이다. 아버지로부터 그림의 기초를 배웠다. 처음에는 쿠르베에게 마음이 끌렸으나, 마네의 작품을 알고 게르보아의 집회에도 출석을 했다. 인상파에는 참가하지 않지만, 작품은 명암을 깊게 하여 정확히 신중한 묘사를 하고 있다. 작품에는 〈바티뇰의 화실〉(1870년), 〈들라크루아 예찬〉(1864년) 등이 있다.




앙리 팡탱라투르, 라투르, 팡탱, 팡탱라투르, 바티뇰의 화실, 들라크루아 예찬, 정밀묘사, 들라크루아,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올랭피아, 에밀졸라, 르누아르, 액자, 명화그림, 명화, 미술, 그림액자, 풍경화, 추상화, 정물화, 고흐, 모네, 르느와르, 서양화

팡탱 라투르는 들라크루아가 세상을 떠났을 때, 그의 죽음을 애도하여 <들라크루아에 대한 경의>를 제작한 바 있다. 그 후에 그려진 <바티뇰의 아틀리에>팡탱 라투르의 집단 초상화 중 가장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오르세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들라크루아에 대한 경의>와 마찬가지로, 팡탱 라투르는 이 작품을 통해 생존해 있지만 인지도가 높지 않았던 또 한명의 거장, 마네에 대한 경의를 표현했다.

앙리 팡탱라투르, 라투르, 팡탱, 팡탱라투르, 바티뇰의 화실, 들라크루아 예찬, 정밀묘사, 들라크루아,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인상파, 오르세미술관, 올랭피아, 에밀졸라, 르누아르, 액자, 명화그림, 명화, 미술, 그림액자, 풍경화, 추상화, 정물화, 고흐, 모네, 르느와르, 서양화
<풀밭 위의 점심식사> <올랭피아>를 그린 화가이며 언제나 살롱에서 벌어진 스캔들의 중심에 서 있었던 마네는 이젤 앞에 앉아 모델에게 시선을 돌린 모습으로 등장한다. 모델은 마네의 친구이며, 문학가이자 예술가였던 자키리 아스트뤽이며, 그 주위에는 당시 잘 알려져 있던 인물들, 즉 오토 숄 더러, 오귀스트 르누아르(그의 얼굴은 벽에 걸린 빈 액자 속에 들어가 있다), 에밀 졸라, 에드몽 매트르, 프레데릭 바지유, 그리고 클로드 모네가 마네게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팡탱 라투르는 여러 등장인물들의 시선과 행동을 통해 그들의 특징과 개성을 정확히 표현해냈다. 이들은 당시 파리에서 가장 겆뉘적인 집단이었던 카페 게르보아의 멤버들이었다.
<마리 욜란드 드 핏츠 제임스>

<들라크루아에 대한 경의>와 다르게 이 작품에서 팡탱 라투르는 화면 속에 자신의 자화상을 그려 넣지 않았고, 그림으로써 카페 게르보아와 자신과의 거리를 표현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있긴 했지만 어쨌든 작품은 1870년 살롱에 전시되었다.


<더 많은 그림을 보시려면>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