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전시 모습2013. 10. 15. 16:34

안녕하세요. 

 

이안아트입니다. 

 

이번에 보여드릴 전시사례는 '학교 명화 그림 전시사례' 입니다. 

 

학교에는 복도나 계단등에 명화그림을 설치하곤 합니다. 

 

학생들의 교육적인 면에서도 좋고, 정서적인 면에서도 좋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전시한 학교에서는 복도 뿐만 아니라 화장실에도 작은 액자를 같이 전시하였는데요. 

 

센스가 있으면서 아기자기해 보이네요. 

 

또한, 한 사이즈의 그림이 아니라 각각 장소에 맞게 사이즈를 조절하고, 

 

액자를 다르게 선택하여 독특함을 주었답니다. 

 

덕분에 지루할것 같은 느낌이 없이 산뜻해졌네요~^^  

 

그럼 전시된 모습 같이 감상해 볼까요? 

 

 

 

 

 

미래의 '대한민국 엘리트 체육인'의 요람, 서울 체육중학교 입니다. 

 


  

 


 

기숙사 입구의 자전거, 베란다 창문으로 보이는 빨래 등의 풍경이 일반 아파트의 풍경과 다르지 않죠? 

 

 


 

하지만 이 곳은 학생들의 기숙사 입구 입나다. 오늘의 설치 사례는 학교 설치라기보단 홈인테리어의  

 

성격이 더 강하네요.  

 

 


 

 


 

 


 

화려한 인상파 풍경화가 줄지어 설치된 기숙사 관리실  

 

특히 아래 그림 모네의  '베테이유의 양귀비 들판' 은 그 특유의 붉은색이 매우 강렬한 인상을 줍니다. 

 

 

 

 


 

복도에 설치된 '모나리자'  

 

 


 

르누와르의 '책읽는 소녀'  

 

체육중학교학생들이라고 매일 운동만 하는 것은 아니겠죠? 

 

'서울 체육 중학교'인이라면 당연히 뛰어난 실기 만큼 이론과 교양도 겸비하고 있겠죠?  

 

 


 

복도 엔드에는 '고흐의 방' 이 걸렸습니다.  

 

각 기숙사 방들과 많이 다르지 않겠네요. 

 

 

 


 

복도 중앙 휴게실입니다. 

 

 

 


 

칸딘스키의 추상화 '노랑,빨강,파랑' 이 눈에 뜁니다.  

 

 


 

화장실에도 소품 액자가 설치돼 있네요. 

 

 


 

 


 

앙증맞은 사이즈의 고흐 '아몬드나무'  

 

 


 

학부모 총회가 열리는 날이었나봐요.  

 

제작해 드린 명화가 조금이나마 학교에 대한 인상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길 기원합니다. 

 


 

 

 


 

그림 한 점으로, 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이안아트-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3. 10. 14. 14:11


안녕하세요. 

 

이안아트입니다. 

 

오늘 보여드릴 전시사례는 '학교 명화 그림 전시사례' 입니다. 

 

그동안 주로 중고등학교 복도나 계단등에 전시된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렸는데요. 

 

이번 전시사례는 서울대학교 연구동의 한곳에 그림을 전시하고 왔습니다. 

 

커다란 추상화 명화가 전시되어 또다른 느낌을 주고 있는데요. 

 

산뜻해 보이면서도 시원해 보이네요. 

 

연구하시는 분들께서 연구 중간에 그림을 보면서 잠시 휴식을 가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좀더 좋은 연구결과가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그럼 전시된 모습 같이 감상해 볼까요? 

 

 

 

 

 

서울대 하면 떠오르는 입구 조형물. 

 


 

 

그림을 설치하신 해당 연구동의 입구입니다. 

 

연구소답게 참 조용한 분위기의 깔끔한 벽돌건물입니다. 

 

 


 

 


 

 

선택하신 명화는 칸딘스키의 추상화 '서정적인' 

 

그림제목과는 다르게 그림 자체는 말을 타고 있는 그림을 그린듯한 매우 역동적인 그림입니다.  

 

 

 

 

해당 연구실이 아무래도 생물학과 계통인가보죠? 

 


 

 

아까의 조형물을 뒤로한 채 다시 나올대는 벌써 

 

해가 뉘엇뉘엇 지고 있었습니다.  


  

 

 

 

 


 

 

그림 한 점으로, 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이안아트-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3. 10. 11. 15:19

안녕하세요. 

 

이안아트입니다. 

 

이번에 보여드릴 전시사례는 '학교 명화 그림 전시사례' 입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을 위해 명화 그림을 설치하곤 합니다. 

 

정서적인 면이나 교육적인 면에서 교과서에 자주 등장하는 그림이나 작가들의 그림을 전시합니다. 

 

이번에 전시한 학교는 독특하게 입구에 큰 그림을 설치하고 

 

급식실에도 명화 그림을 같이 설치하였습니다. 

 

 

입구의 칸딘스키의 추상화는 산뜻함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급식실 곳곳에 걸린 그림들이 분위기를 화사하게 꾸며주고 있네요. 

 

그럼 전시된 모습 같이 감상해 볼까요? 

 



  

 

금일 전시 사례는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엘리트 체육인의 산실, '서울 체육고등학교'입니다. 

 

사진은 서울체고로 가기 위해 차안에서 대기 중인 각 종 명화들의 모습입니다. 

 

  

 


 
 


 
 


 
 

 


 
 

먼저 입구에는 칸딘스키의 '묵직한 붉음' 입니다. 단조롭고 사무적으로 보일 수 있는 '그레이 톤'의 입구를  

 

화사하게 꾸며주네요. 크기 역시 너무 크지 않고 제자리에 잘 맞춰 들어간 듯한 적절한 수준입니다. 

 

 



 
 

체크무늬의 식탁보로 봐서 강당이라기보단 학교 식당으로 보이네요. 

 

 

 




 
 

 


 
 

  

 

  

 


  

 


 
 

입구와 같이 이번에도 비구상 명화입니다.  

 

마티스의 '인테리어,노랑,파랑'  

 

 

 


 
 

 


 
 

 

  

 




 
 

마티스의 또 다른 인물 추상화 

 

 



 
 

 


 
 

추상화만 선택하신 게 아니었네요. 

 

고흐만의 강렬한 황색표현이 두드러진 '해바라기 꽃병'  

 

화사한 봄을 기대하는 듯 한 르누아르의 '국화 꽃병'  

 

 

 


 
 

 


 
 


 
 

멋진 그림이 걸려있는 식당에서 맛있는 식사하시고, 멋진 체육인으로 발돋움 하시길 기대합니다. 
 
 

 

 

 

 

 

그림 한 점으로, 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이안아트-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3. 10. 2. 14:49

안녕하세요  

 

이안아트입니다.  

 

이번에 보여드릴 전시사례는 '학교 유화 / 명화 그림 전시사례' 입니다.  

 

학교에는 학생들의 정서나 교육목적으로 그림을 전시합니다.  

 

계단이나 복도 등 오고가면서 편하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건데요.  

 

익숙해지면 더 가깝게 느껴지고 그럼 공부에도 도움이 될테니 교육적으로도 도움이 크답니다.  

 

 

이번 전시사례에서 보여지는 학교는 명화 뿐만 아니라 유화도 같이 전시하였는데요.  

 

시원시원해 보이는 풍경화들이 공부에 지친 학생들과 선생님들께 휴식이 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학교 곳곳에 설치된 그림들이 갤러리 같은 느낌도 주고 있어 더욱 멋지게 느껴지네요~  

 

그럼 전시된 모습 같이 감상해 볼까요?  

 

 


 
 
 

 


 
 
 

 


 
 
 

  

엘리베이터 양 옆을 나란히 지키고 있는 장독대와 백두산. 매우 한국적인 소재의 두 그림입니다.    

 

 

 

   

 

  

계단 초입 역시 매우 수려한 토속 풍경화가 걸려 있습니다.  

 

 


   

 

▲ 계단에 올라서니 드디어 유명 명화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네요.    

첫 번째 그림은 마네의 '배 위에서 그림을 그리는 마네' 입니다.   

당시 프랑스 사회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며,
배 위에서 그림을 그리는 자신의 모습을 그려낸 독특한 소재의 명화입니다.
 

 

 

   

 

▲    

르누아르 '책 읽는 소녀'   



   

 

▲    

세잔 '복숭아 접시'   

 

 


   

 

▲    

르누아르 '테라스 위의 두 자매'   

 

 


   

 

▲    

피사로 '수확'   

 

 


   

 

▲    

모네 '지베르니의 수련화'   

 

 



▲  
 
 

고흐의 '해바라기'    

명화로 시작한 복도가 다시 명화로 끝났습니다.   

 

 


 
 
 

 

 

신입생들을 위해 학교 단장에 힘쓰신 교직원분들의 노고가 엿보이는 사례였습니다.   

 

저희 이안아트 또한 신입생 분들의 입학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림 한 점으로, 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이안아트-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전시 모습2013. 9. 30. 14:32

안녕하세요. 

 

이안아트입니다. 

 

오늘 보여드릴 전시사례는 '학교 명화 그림 전시사례' 입니다. 

 

학교에서는 복도나 계단등에 명화 그림을 많이 전시하곤 합니다. 

 

특히나 선호하는 그림은 교과서에 자주 등장하는 그림들 입니다. 

 

학교는 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곳이기때문에 교과서에 나오는 작가들, 그림들을 위주로 그림을 전시하곤 합니다. 

 

교과서에서 작은 그림으로 봤던 그림도 직접 눈앞에서 크게 보게되면 다른 느낌을 받는데요. 

 

이와 같은 교육 효과를 위해 학교에는 명화를 자주 전시하곤 합니다. 

 

 

학교의 경우 그림마다 설명 또는 작가의 설명을 요청하시곤 하는데요. 

 

그에 맞게 작은 액자에 그림설명 또는 작가의 설명을 같이 전시합니다. 

 

쉬는 시간등에 오고가다 학생들에게좀더 교육적으로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전시된 그림들 같이 감상해 볼까요?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선부 고등학교' 입니다.  

 

 

정문의 디잔인이 상당히 기품있네요. 커다란 예술 조형물을 보는 느낌입니다.  

 


 
 

본 건물 역시 상당히 현대적입니다.   

 

내부는 어떨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네요. 한 번 들어가 볼까요?  

 

  

 


  



 
 

이게 미술관인지 학교인지요?   

 

밀레의 '만종' 을 비롯한 명화들이 대리석 벽면의 고급스러움을 한껏 살려줍니다.   


  



 
 

복도를 따라 줄지어 설치된 명화는   

 

드가 - 무대 위 발레리나  

 

램브란트 - 붓과 팔레트를 든 자화상   

 

고갱 - 타이티의 여인들  

 

고흐 - 별이 빛나는 밤에  

 

쇠라 - 그랑자트 섬의 오후  

 

조명빛을 받아 빛나는 그림들이 매우 환상적인 느낌을 자아 냅니다.  

 

이 학교의 학생들은 따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학교를 다니는 것 만으로   

 

기본적인 그림 교양을 익히는 행운을 누릴 수 있겠네요.  

 


 
 

 


 
 

 

복도 사이 사이 빈 공간을 채운 명화는  

 

모네  

 

- 튤립과 풍차  

 

 - 예술가 정원  

 

  

 

일부러 고른 그림일까요?   

 

김홍도의 '서당'  



 
 

 

색채의 마술사로 불린 마티스의 작품.  

 

유난히 붉은 색을 강조하는 주관적인 색채와 거친 붓놀림으로 유명한 작품이지요.  

 

제목 역시 붉은 색을 강조한 '식사 후-붉은색 조화'  

 

 


 
 

 

우리나라의 연꽃과 비슷한 친숙한 이미지 때문일까요?  

 

대량 주문의 단골 메뉴인 '모네 - 지네르니의 수련화'  

 

이상 신입생을 맞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신   

 

교직원 여러분들의 노력이 엿보이는 세련된 교내 갤러리 사례였습니다.  

 

 

입학 생 뿐아니라 새학기를 맞은 기존 학생들 역시 '여기 우리학교 맞아?' 하며 놀라겠는데요?  

 

그림 한 점으로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꾸며,  

 

-이안아트-  

 

 

 

 

 

 

 

 

그림 한 점으로, 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이안아트-  


 

 

 

 

 

 

 

Posted by 이안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